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대전/세종
2017 아·태 도시정상회의 “대전시,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발돋움”
김지현 기자  |  kjh@newscj.com
2017.09.11 22:34:58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권선택 대전시장이 11일‘2017 아시아·태평양 도시정상회의(2017 APCS)’의 첫 공식 회의 일정 가운데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에서 열린 ‘2017 아시아·태평양 도시정상회의(2017 APCS)’가 4차산업혁명시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됐다. 

지난 10일 저녁 개막한 아·태 도시정상회의 공식 회의 일정인 권선택 대전시장의 기조연설과 전체회의가 11일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해외 28개국 120여개 도시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기조연설에서는 아시아여성대학 명예총장인 셰리블레어가 ‘여성기업가들이 발전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주제로 연설했다.

   
▲ 권선택 대전시장이 11일‘2017 아시아·태평양 도시정상회의(2017 APCS)’의 첫 공식 회의 일정 가운데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어 이번 회의의 핵심 프로그램 중 하나인 ‘전체회의1’에서는 ‘도시발전 모델로서의 스마트 도시’를 주제로 회의가 진행됐으며 권선택 시장이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을 소개하고, 향후 사회변화에 대전이 어떻게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인지에 대해 강연했다.

이외에도 대전시와 12개 자매도시 시장단 간 오찬이 개최됐으며 차세대 리더와 전문가들이 모여 아시아·태평양 도시의 비전을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청년 포럼이 진행됐다.

   
▲ 대전시에서 11일 ‘2017 아시아·태평양 도시정상회의(2017 APCS)’가 해외 28개국 120여 개 도시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뉴스천지)

또 시장단과 청년포럼 참가자 약 250명이 참석하는 시장단과 YP 만찬이 진행되어 시장단과 차세대 리더가 같이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됐다.

대전시는 4일간 진행되는 이번 아시아태평양 도시정상회의를 통해 ‘미래 번영을 위한 새로운 동력 창출’에 대한 아태지역 120여개 도시의 당면과제를 인식하고 참가도시 간 상호협력의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대전의 과학기술기반과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서의 선도적인 입지를 소개하고 투자유치와 수출기반을 마련하여 도시혁신과 국제일자리 창출 등 다방면에서 많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대전시에서 11일 ‘2017 아시아·태평양 도시정상회의(2017 APCS)’가 해외 28개국 120여 개 도시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뉴스천지)

첫 번째 회의일정인 기조강연에서 아시아 여성대학 명예총장 셰리블레어가 ‘여성기업가들을 발전시킬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주제로 2017APCS의 공식 일정을 성공적으로 시작했다.

연이어 진행된 첫 전체회의 세션에서는‘과학과 기술을 통한 도시 혁신’을 주제로 진행됐다.

염명배 충남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권선택 대전시장, 그라함 쿼크 브리즈번 시장, 후이칭 예 뉴타이페이 시장, 차인혁 SK텔레콤 IoT 사업본부장이 강연자로 나섰다.

   
▲ 대전시에서 11일 ‘2017 아시아·태평양 도시정상회의(2017 APCS)’가 해외 28개국 120여 개 도시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뉴스천지)

권선택 시장은 ‘4차산업혁명을 위한 대전의 전략’, 그라함 쿼크 브리즈번 시장은 ‘과학과 기술을 통한 호주의 새로운 국제 도시 건설’, 후이칭 예 뉴 타이페이 시장은 ‘스마트 혁신, 도시 변혁’, 차인혁 SK텔레콤 IoT사업본부장은 ‘사물인터넷과 데이터 중심의 도시 관리를 통한 스마트 시티 건설 방안’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권 시장은 강연을 통해 “대전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과학인프라와 기술역량이 집적된 곳으로서,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서의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