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대구/경북
경북도, 내년도 국비확보 발 빠른 행보
장덕수 기자  |  djang7@naver.com
2017.09.12 22:41:1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한 경북도의 발걸음이 바빠졌다.

경북도는 국회에 제출된 정부안이 SOC예산을 줄이고 복지예산을 증액하는 방향으로 정부 기조가 변함에 따라 기재부와 여야 구분 없이 직접 발로 뛰어 지역의 국비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지역 국회의원과의 공동대응과 민주당 TK특위와도 공조를 추진해 가면서 기재부 설득도 병행하는 투트랙 전략을 펼친다.

이를 위해 기재부 구윤철 예산실장 등 지역출신 과장을 만나 지방의 열악한 재정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경북도의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SOC 분야에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건설, 포항~안동 국도 4차로 확장, 동해중부선 철도 부설(포항~삼척), 중앙선 복선 전철화(도담~영천) 등 12개 사업에 4884억원 증액을 건의했다.

미래창조형 과학·산업 인프라 구축에 백신 글로벌 산업화 기반 구축, 지역전략산업(타이타늄, 스마트기기) 육성, 웨어러블 스마트 디바이스 부품소재 사업 등 5개 사업에 1170억원 증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화·환경·농업·산림·해양개발 사업으로 도청 이전터 청사와 부지 매각, 신라왕궁(월성) 복원, 한복진흥원 건립 등 9개 사업에 2697억원이 국회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정부의 예산편성 기조에 대해 공감하나 SOC가 열악한 경북은 엄청난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특별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윤철 예산실장은 “정부의 기조가 변함에 따라 경북발전을 위해서는 미래 먹거리 산업, 일자리 창출 등에 집중할 필요성이 있으며, 건의한 내용은 적극 검토해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살펴보겠다”고 화답했다.

경북도는 그동안 도지사를 비롯해 전 행정력을 동원해 전 간부가 국비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으며 국회의원 정책보좌관 간담회 개최, 자유한국당 TK발전협의회 개최, 민주당 TK발전특위 개최 등 기재부, 중앙부처와 국회를 문턱이 닳도록 방문했다.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