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천지 | 천지TV | 종교천지 | 문화천지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박잎선, 홍상수·김민희 일침 왜?… “남에 가슴 후벼 파놓고 어떻게 당당하니?”
박혜옥 기자  |  ok1004@newscj.com
2017.09.14 12:30:03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잎선, 홍상수·김민희 일침 왜?… “남에 가슴 후벼 파놓고 어떻게 당당하니?” (출처: M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축구선수 송종국의 전 아내 배우 박잎선이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를 비난하는 글이 다시 눈길을 끈다.

박잎선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겨진 아내에 대한 배려심 따위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고 기본 도덕도 없는 사람이 예술작품 들고 나와 관객과 대화를 한다고?”라는 글과 함께 커플링을 낀 홍상수 김민희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사랑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최소한에 인간이 지켜야할 도덕은 알아야지 남에 가슴 후벼 파놓고 어떻게 그리 당당하니?”라고 덧붙였다.

한편 14일 한 매체는 복수의 영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홍상수 감독이 22번째 신작 촬영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이번 작품 역시 김민희가 출연하는 작품으로 내년 영화제 출품을 목표로 9월 초부터 촬영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박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김정수
2017-09-14 16:11:0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사랑이라는 이름하에 도덕적 관념을 빼
사랑이라는 이름하에 도덕적 관념을 빼버리면 사회가 참 혼란스러울 것 같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