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김동연 부총리 만난 피터슨연구소, 한미 FTA협상 “어려울 수도”
김현진 기자  |  yykim@newscj.com
2017.10.12 23:13:28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iMF/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현지시각) 아담 포센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소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제공: 기획재정부)

버그스텐 명예소장 “협상과정 어려움 있을 수 있다”
김동연 “한미FTA, 외교·안보적 동맹강화에도 기여”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이 순탄치 않을 수 있다고 전망해다.

11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김 부총리는 이날 오후 PIIE 측과 간담회를 갖고 한미FTA와 대북 리스크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소득주도·혁신성장에 방점을 찍은 새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소개하며 PIIE 측의 통찰력 있는 정책 조언을 구했다. PIIE 측은 “한국의 거시적인 펀더멘탈(기초체력)은 튼튼하기 때문에 대외리스크에 충분히 대응할 능력이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에 김 부총리는 “한국 경제의 견조한 펀더멘털을 고려할 때 대북 리스크의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미국뿐 아니라 주요 국가들과 북한의 태도변화를 위해 적극 대응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한미 FTA 개정협상과 관련해서는 PIIE 측은 다소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버그스텐 명예소장은 “FTA 협상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며 “상호호혜란 무역의 기본원칙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진전되길 희망한다”고 정했다. 이에 김 부총리는 “한미 FTA는 경제적 측면뿐 아니라 외교·안보적 차원에서도 양국의 동맹 강화에 기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예정됐던 스티믄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의 양자면담은 미국 측의 요청으로 오는 14일로 연기됐다.

[관련기사]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