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민중주체 안타까워” 강희남 목사 자살
이전기사 올댓뉴스보기

“민중주체 안타까워” 강희남 목사 자살

자택 보일러실에서 목맨 채 발견

조국통일범민족연합(이하 범민련) 前 의장으로 1990년 故 문익환 목사와 함께 통일운동에 힘쓴 강희남(89) 목사가 6일 오후 7시45분경 전북 전주시 삼청동 자택 보일러실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부인에 의해 발견됐다.

고인은 자신의 방에 ‘이 목숨을 민족의 재단에’라는 붓글씨 글귀가 담긴 내용 1장과 ‘지금은 민중주체의 시대다’라고 시작하는 A4용지 1장의 전문이 담긴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을 제일 먼저 발견한 강 목사의 부인은 경찰에 “외출하고 돌아왔을 때 남편은 이미 아파트 보일러실에서 목을 매 숨져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또한 유서가 발견된 것과 타살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강 목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고인은 발견 직후 곧바로 전북대병원에 옮겨졌으며 관련단체 및 관계자들은 현재 장례 절차 등을 논의 중이다.

한편, 전북 진보연대 방용승 공동대표에 따르면 강 목사는 근래 남북관계 악화와 민주주의 후퇴에 한탄해 지난달에는 단식까지 거행했던 것으로 전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