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박신양 ‘쩐의 전쟁’ 출연료 소송에서 승소
연예 연예가 화제

박신양 ‘쩐의 전쟁’ 출연료 소송에서 승소


드라마 ‘쩐의 전쟁’ 출연료를 놓고 제작사와 소송을 벌였던 배우 박신양 씨가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

 

1일 서울고법 민사합의42부(부장판사 박기주)에 따르면 박 씨가 (주)이김프로덕션을 상대로 낸 약정금 지급 청구소송에서 피고는 원고에게 원심과 같이 3억 8000여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추가계약을 체결하면서 박 씨의 회당 출연료를 1억 5500만 원으로 체결한 이상 기본계약은 추가방송분에 대해서는 효력이 없다”고 판시했다.

 

박 씨는 지난 2006년 SBS 드라마 ‘쩐의 전쟁’에 출연하면서 제작사인 이김프로덕션과 회당 4천 500만 원씩을 받기로 계약하고 16회에 걸쳐 드라마에 출연했다. 드라마가 예상밖에 인기를 끌자 이김프로덕션은 박 씨와 회당 1억 5500만 원에 계약하고 4회 분량을 추가로 촬영했다.

 

박 씨는 제작사가 추가방송분 출연료 가운데 3억 4천여만 원을 지급하지 않자 추가 경비 등을 포함해 3억 8천 60만 원을 달라고 소송을 제기해 지난 5월 1심에서 승소한 바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