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조한선 “임신 소식에 힘들어하는 정 씨 보고 결혼 결정”
연예 연예가 화제

조한선 “임신 소식에 힘들어하는 정 씨 보고 결혼 결정”

▲ 조한선이 2일 강남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결혼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인기배우 조한선이 2일 강남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결혼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조한선은 친구 소개로 만난 2살 연하의 미대생 예비신부 정 씨의 임신 사실과 배려심 많고 어머니를 많이 닮은 모습에 좋아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한선은 “결혼 준비를 다 한 후에 발표할 계획이었는데, 언론에 공개가 돼 서두르게 됐다”며 입을 열었다. 또한 예비신부가 아이를 가진 것도 서두르게 된 원인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조한선은 임신 13주째라고 당당하게 밝히면서도 쑥스러워했다. 임신 사실을 공개한 이유를 묻자 “어차피 얘기하지 않아도 물어볼 것 아니냐”면서 “나중에 알게 될 사실을 미리 밝히는 것이 거짓말보단 낫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또한 부산에서 촬영 중 정 씨에게서 전화로 임신 소식을 듣고 곧장 서울로 달려왔다는 조한선은 힘들어하는 정 씨를 보고 결혼을 결정했으며, 예비신부 어머니를 만나 허락받은 이야기를 추가로 밝혔다.

 

조한선은 아쉬워할 팬들에게 “좀 더 성숙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보답하겠다”면서 축복해 달라고 부탁했다.

 

예비신부 정 씨에게도 “많이 부족하고 속 썩여도 많이 배려해 주고 이해해 달라”며 “앞으로 살면서 부족한 부분 채워나가자”고 전했다.

 

한편, 조한선은 내년 1월 9일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며, 동시에 군 입대를 앞두고 있다.

 

▲ 미소를 짓는 조한선. ⓒ천지일보(뉴스천지)
▲ 만세삼창 포즈를 부탁하자, 조한선은 민망한 듯 주먹을 불끈 지어 화이팅을 표현한 포즈로 대신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