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탈북자 150인, ICC에 김정일 고발장 접수
사회 사회일반

탈북자 150인, ICC에 김정일 고발장 접수

▲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 대표단인 하태경, 도희윤, 탈북자들이 ICC를 방문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왼쪽부터) 사진제공=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

북한 인권 관련 시민단체인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 대표단이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고발했다.

 

11일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는 “10일 오후 3시 30분경(현지시간)에 ICC를 방문해 북한의 반인도범죄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는 제소장을 제출했다”면서 “ICC 증거분석팀이 제소장을 접수한 후 수령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이는 ICC가 북한의 반인도범죄 피해자에 대한 기본조사에 착수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는 또 “ICC 제소장 접수는 북한의 인권유린에 대한 국제사회의 사법 심판이 시작되는 것을 뜻한다”며 “150인의 탈북자들의 증언이 헛되지 않도록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는 9일 헤이그에서 북한의 반인도범죄 심판을 위한 국제회의를 가졌다. 이날 데이비드 호크(국제사면위원회 전 미국지부장), 가토 히로시(일본 북조선난민구호기금 대표), 벤(영국 CSW), 김태훈(한국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위원) 등 국제인권운동전문가들이 토론에 참여했다.

 

또한 반인도범죄 피해자인 박혜리 씨와 김은철 씨의 증언이 있었고, ICC 관계자가 직접 참관한 가운데 반인도범죄 피해자들의 증언과 면담의 시간이 진행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