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고대 법학전문대학원 합격자… 비전공자·여학생 비율 증가
사회 교육·캠퍼스

고대 법학전문대학원 합격자… 비전공자·여학생 비율 증가

12일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원장 채이식)은 2010학년도 합격자를 발표했다.

 

이번 모집의 경쟁률은 일반전형 4.55:1, 특별전형 3.17:1을 기록했으며, 합격인원은 일반전형 114명, 특별전형 6명으로 총 120명이다.

 

입학전형은 서류전형(학부성적, LEET, 외국어, 자기소개서, 수학계획서)을 거쳐 1차 합격자를 3.5배수로 선발하고, 1차 합격자를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거쳐 최종 120명을 선발했다.

 

또한, 일반전형 중 우수선발자인 21명은 서류전형으로 선발한 후 심층면접 중 대면면접만으로 합격여부를 결정했다.

 

고려대학교에 따르면 전년대비 특이사항으로는 법학전공자 비율이 60%에서 51.7%로 하락했고, 자교 출신 비율도 47.5%에서 40%로 하락했다. 반면 여학생 비율은 42%에서 46%로 증가했다.

 

또 출신대학의 분포도는 전년과 유사하며 외국대학 출신자가 1명 포함됐다. 비전공자의 비율도 전년과 비슷하나 공학전공자의 비율이 높아지고, 의대 출신도 선발됐다.

 

비전공자 중에서는 상경계열의 비중이 16명으로 가장 높았고 전년대비 합격자 연령이 28.2세에서 27.2세로 낮아졌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