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저소득 대학생에 싼 임대주택 공급
사회 노동·인권·여성

저소득 대학생에 싼 임대주택 공급

저소득층 대학생의 주거안정을 위해 국토해양부와 서울시가 시중임대료 대비 70% 저렴한 임대주택을 공급한다.

 

국토해양부와 서울시는 대학생 주거용 임대주택 시범사업 61가구의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고 오는 15일부터 입주자를 모집한다.

 

이번 주거지원은 뉴타운 등 개발사업으로 대학가 밀집지역에서 저렴한 학생주거 공간이 부족해짐에 따라 저소득가구 대학생의 주거안정을 위해 추진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사)나 지방공사 등이 매입한 다가구주택 일부를 시중 전세금의 30% 수준에서 저소득층 대학생에게 임대하는 방식이다. 가구당 매입사업비 7530만 원을 기준해 정부 재정에서 45%와 기금에서 50%가 지원된다.

 

이번에 공급되는 61가구는 연세대, 명지대, 고려대, 국민대, 성신여대, 건국대, 세종대 등 대학가 밀집지역의 다가구 매입 임대주택으로 오는 2014년까지 서울지역에서 총 15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임대보증금은 100만 원이며 임대기간은 2년, 1회 연장이 가능하다.

 

지방 거주자로 당해지역 고등학교를 졸업한 학생 대학생 가운데 기초생활 수급자 자녀에게 1순위, 차상위계층 자녀에게 2순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50% 이하 세대의 자녀에게 3순위가 주어진다.

 

국토해양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바탕으로 수도권 및 지방대도시에 다가구 매입 임대주택을 대학생 주거용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