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천안함 실종자 가족-생존병 첫 만남 연기
사회 사건·사고

천안함 실종자 가족-생존병 첫 만남 연기

[뉴스천지=유영선 기자]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 마련된 숙소에 머물고 있는 천안함 실종자 가족들과 생존 장병 간의 첫 만남이 연기됐다.

 

군은 7일 “애초 오늘 오후 실종자 가족과 생존 장병들이 만나려고 했으나 실종자 가족들이 추후 조용해질 때 만날 것을 요청해 취소했다"며 "언제 만날지는 다시 실종자 가족들과 협의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생존 장병들은 당초 실종자 가족들과의 만남에 적극 응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생존 장병들이 이날 오전 언론과의 인터뷰에 큰 부담을 느낄 것으로 보고 배려하는 차원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만남을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에 생존장병 20여 명은 국군수도병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시 상황 등에 대해 직접 증언할 예정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