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토종 패션브랜드 쌈지 부도… 상장폐지
경제 기업·산업

토종 패션브랜드 쌈지 부도… 상장폐지

[뉴스천지=김지윤 기자] ‘딸기’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던 토종 패션잡화브랜드 쌈지가 부도 처리돼 상장폐지 절차를 밟게 됐다.

 

쌈지는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자사가 발행한 4억 4600만 원 규모의 약속어음을 막지 못해 최종 부도 처리됐다고 공시했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최종 부도 발생은 상장폐지 사유에 해당”한다며 거래정지 기간을 7일까지로 뒀다. 정리매매 기간은 8~16일이다.

 

쌈지는 잦은 어음 위·변조 사건 발생, 조회공시 신고 시한 위반, 사업보고서 기한 내 미제출, 부도설 등으로 코스닥 시장에서 ‘말썽 기업’으로 인식돼 왔다. 내수경기침체 및 한계 대리점 철수에 따른 매출감소·적자경영·주가급락도 상장폐지 사유로 꼽힌다.

 

최근 쌈지는 영화 ‘인사동스캔들’ 제작과 같은 영상과 신재생에너지 등 사업 확장을 추진했으나 흑자전환이라는 기대와 달리 손해를 봤다. 지난해 12월에는 4억~5억 원 규모의 어음을 막지 못해 1차 부도를 두 차례 낸 바 있다.

 

∷ 상장폐지: 상장 유가 증권이 매매 거래 대상으로서의 적정성을 결여하게 되었을 때, 거래소에서 일정한 기준에 따라 그 자격을 빼앗는 일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