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日총리 강제병합 담화, 무라야마 수준”
국제

“日총리 강제병합 담화, 무라야마 수준”

이달 15일 발표 전망

(도쿄=연합뉴스)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가 한일 강제병합 100년을 맞아 발표하는 담화의 내용은 1995년의 무라야마 담화 수준이 될 것이라고 현지언론이 5일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조간에서 한일 강제병합 100년을 맞아 간 총리가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구축을 위해 과거 식민지 지배를 반성하는 담화를 발표할 계획이며 내용은 1995년 무라야마(村山) 담화의 범위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2차세계대전 종전 50주년인 1995년 8월 15일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당시 총리는 "과거 식민지 지배와 침략에 의해 아시아 여러나라 국민들에게 큰 손해와 고통을 주었다"면서 "통절한 반성의 뜻을 표하며 진심으로 사죄의 마음을 표명한다"는 담화를 발표했다.

 

이 신문은 민주당 내에서 한국만을 대상으로 한 담화를 발표할 경우 아시아의 다른 국가와 균형이 맞지않는다는 신중론이 있는 점을 감안해 각의(내각회의) 결정이 필요한 담화로 할 지, 각의 결정이 필요없는 '총리 코멘트' 수준의 담화로 할 지를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 역시 "간 총리의 담화 내용은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침략의 역사를 인정하고 반성한 무라야마 담화에 기초를 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신문은 이와 관련 "자민당 정권을 포함한 역대 정권의 총리가 무라야마 담화의 계승을 밝혀온 만큼 무라야마 담화 수준을 벗어나지 않을 경우 비판을 피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고 분석했다.

 

간 총리의 담화 발표 시기와 관련, 아사히신문은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 지배에서 해방된 이달 15일 '광복절' 이전에 담화를 발표하는 방안을 시야에 넣고 조정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도 "간 총리의 담화는 종전 65주년인 이달 15일 또는 그 이전에 발표하는 방향으로 조율되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한일 강제병합 체결일인 8월 22일이나 공포일인 29일이 아니라 종전기념일인 15일에 총리가 담화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