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권혁세 신임 금감원장 “감독 당국이 먼저 변해야… ”
경제 경제일반

권혁세 신임 금감원장 “감독 당국이 먼저 변해야… ”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장수경 수습기자] 권혁세 신임 금융감독원장은 “(금감원이) 금융안정과 금융신뢰의 ‘종결자’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장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금감원의 모습을 일신(一身)해 감독당국이 먼저 변하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는 ‘임중이도원(任重而道遠: 등에 진 물건은 무겁고 길은 멀다는 뜻으로 큰일을 맡아 책임이 무거움)’이라는 논어의 말을 인용해 “책임은 무겁고 갈 길은 멀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사회적 이슈로 대두된 금융위기 및 저축은행 부실, 가계부채 문제와 같은 난제 속에서 금융감독원장이라는 자리를 맡게 된 그가 느끼는 부담감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권 원장은 특히 가계부채 문제와 무분별한 외형경쟁, 자산 쏠림현상 등에도 각별한 관심을 둬야 금융시장에서 불안요인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를 위해 그는 금융회사와 시장에 대한 상시감사를 강화하고 잠재적인 불안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소비자 보호와 서민 금융지원, 건전한 시장질서 확립, 시장질서가 흐려질 시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한 처리 등을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금융위원회와도 긴밀한 협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원장은 마지막으로 논어에 나오는 ‘본립도생(本立道生)’이라는 고사를 인용해 “근본이 바로 서면 길은 열리게 돼 있다”며 “임직원 모두 이러한 마음가짐으로 책무를 수행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장수경 수습기자 jsk21@newscj.com
다른기사 보기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