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쫄깃한 돌문어 맛보러 포항 호미곶 가자”
전국 대구/경북

[경북] “쫄깃한 돌문어 맛보러 포항 호미곶 가자”

호미곶돌문어 축제… 체험행사 및 독도수호 퍼포먼스도 마련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전국 최대의 돌문어 생산지인 포항 호미곶면 대보항 일원에서 오는 23~24일 양일간 ‘호미곶돌문어 축제’가 펼쳐진다.

 

호미곶돌문어축제추진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문어 시식회, 활문어 잡기, 문어 예쁘게 썰기 대회 등 문어를 소재로 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또 문어를 직접 잡아 볼 수 있는 활문어잡기, 어선승선, 선상해맞이 등 체험행사도 마련되며 인터넷 신청을 통해 참가할 수 있다. 어획한 문어는 무료로 삶아 먹을 수도 있다.

 

이번 행사에서 특히 주목을 끄는 것은 독도수호 대형 퍼포먼스다.

 

호미곳(가상)독도에 태극기를 게양하고 해상에서는 호미곶선주협회 소속어선 50여 척이 오색 연막탄을 터트리며, 독도수호운동국민본부에서 준비한 무인 열기구 50대와 모터행글라이더 3대가 상공에서 입체 쇼를 펼칠 예정이다.

 

이밖에도 호미곶 대보항에서는 벨리댄스, 문어지식 퀴즈, 백련예술단 민속공연, 신명 기예단 공연, 노래자랑, 불꽃쇼 등 다채로운 무대공연이 마련된다. 관광객들에게는 숙문어, 문어밥, 해초비빔밥 등 쫄깃한 문어 요리를 무료로 맛 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이길봉 축제추진위원장은 “작년 문어 국내 위판물량 1만 848톤 중에서 포항이 1642톤으로 전국의 15%를 점유하고 있고, 호미곶에서 어획되는 양은 연간 500여 톤에 이른다”며 “축제를 통해 호미곶 돌문어의 차별화를 선언하고 맛과 품질에 있어 명품 브랜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돌문어는 크기는 그리 크지 않지만 독특한 식감이 있어 잔치음식이나 제사상에 오르기도 하며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