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고리원전 1호기 폐쇄하라”
전국 부산/울산/경남

[부산] “고리원전 1호기 폐쇄하라”

▲ 부산지역 야당 소속 지방의원이 21일 오전 11시 부산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원전 1호기 폐쇄 및 부산 핵단지화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부산 시·군구의원까지 가세··· 반대 시위 확산일로

 

[천지일보=백하나 기자] 고리원전 폐쇄를 요구하는 부산 지역 시민단체와 시·군구 의원들의 목소리가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ㆍ진보신당과 국민참여당 등 부산지역 4개 야당 의원 60명은 2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 1호기 폐쇄 및 부산 핵단지화 중단’을 촉구했다.

 

부산 야당 의원은 이날 “노후된 고리원전의 잇따른 안전사고로 인해 부산 시민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부신 시민의 생명권과 재산권을 위협하는 고리원전 1호기를 전면 폐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20일 정부가 고리원전 1호기 운영을 잠정 중단하고 재가동을 위한 정밀 검사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힌 부분에 대해 부산 야당 의원들은 유감을 표명하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국민참여당 이창호 의원은 “고리원전은 고장도 잦고 설계수명 30년을 다해 폐쇄를 해야 한다”며 “국민의 불안감을 높이는 진정성 없는 정책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 의원들은 현재 실시하고 있는 전력 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고 단식농성 및 재검토를 위한 현장 검증 등 시정 촉구 행동을 벌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 전역에도 고리원전 폐쇄를 요구하는 시위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반핵부산시민대책위 및 부산환경운동연합은 고리 1호기 폐쇄 및 증설되는 핵발전 추가 건설 중단을 요청하며 시민과 함께하는 문화 행사를 벌일 예정이다.

 

반핵부산대책위는 23일 오후 2시 기장군 장안읍 월내리 등 고리 원전 일대에서 ‘인자 고마 가라 고리 1호기’라는 구호로 시민 500여 명과 함께 ‘고리원전 1호기 폐쇄 촉구’ 기자회견을 연다. 이날은 고리원전 1호기 전면 폐쇄를 요청하는 띠잇기와 시민평화행진, 평화 기원 노란 리본 달기 등의 행사를 치를 예정이다.

 

26일 저녁 7시에는 부산진구 서면에서 시민문화축제와 함께 고리 1호기 폐쇄 장례식과 폐쇄 기념 문화공연이 진행된다. 부산환경운동연합도 오는 23일 대규모 반대 시위를 벌인다.

 

부산환경운동연합 최수영 사무처장은 “우리는 고리원전의 설계수명이 다한 2007년 이후부터 운영 중단 및 폐쇄 운동을 벌여왔다”며 “앞으로 고리원전 폐쇄를 촉구하는 범시민운동을 계속해서 벌여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