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故 박태준 명예회장 빈소 각계 인사 조문 이어져
경제 기업·산업

故 박태준 명예회장 빈소 각계 인사 조문 이어져

▲ 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은 前 전두환 대통령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故 박 명예회장은 13일 급성 폐손상으로 타계했다. 고인의 타계 소식을 들은 정재계 인사들은 밤늦게까지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14일 오전 빈소를 찾은 前 전두환 대통령은 “정치계도 그렇지만 우리나라 경제를 발전시키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한 분”이라고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김황식 총리도 박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산업화를 이루는데 큰 업적을 남긴 회장님께서 돌아가셨지만 우리 국민들은 영원히 업적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과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 등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다.

 

故 박 명예회장의 장례는 ‘사회장’으로 진행된다. 유족 측은 “사회장으로 장례 절차를 진행, 5일장을 치르고 오는 17일 발인하기로 잠정 결정됐다”고 밝혔다.

 

사회장은 국가와 사회에 공적을 남긴 저명인사가 사망했을 때 사회 각계 인사가 모여 장의위원회를 구성해 거행하는 장례 형식이다. 박 명예회장은 국무총리를 지내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가능성이 있다.

 

고인은 눈을 감기 직전까지도 포스코 임직원들에게 “더 크게 성장해서 세계 최장의 포스코가 되길 기원한다. 애국심을 갖고 일해 달라”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