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도로공사 전 간부, 경기도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전국 인천/경기

도로공사 전 간부, 경기도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천지일보=이솜 기자] 경찰 조사를 앞둔 도로공사 전 간부가 경기도 한 야산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8일 오전 5시 30분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야산에서 한국도로공사 전 교통본부장 이모(55) 씨가 나무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날 오후 10시께 산책을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간 이 씨가 이날 새벽까지 귀가하지 않자 가족들은 경찰에 신고했다. 수색에 나선 경찰들은 2시간여 만에 이 씨를 발견했다.

 

지난달 28일 이 씨는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차명계좌 관련 조사를 받은 뒤 5일 사표를 제출했다. 그는 9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관 조사를 앞둔 상태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