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인천시 건설행정 예산 낭비 적발
전국 인천/경기

인천시 건설행정 예산 낭비 적발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인천시가 시민의 혈세를 낭비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건설 시범 단계부터 충분한 검토를 하지 않는 등 주먹구구식 건설행정으로 예산을 낭비하다 감사에 적발된 것.

인천시 감사관실은 2010년 5월 이후 산하기관인 종합건설본부 업무를 감사하고 시정 10건, 주의 4건, 개선 1건 등 총 15건에 대한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8일 밝혔다.

감사관실에 따르면 인천시 종합건설본부는 해안도로 확장공사 과정에서 다른 시범사업과 공사구간이 겹치는 사실을 뒤늦게 발견했다.

이에 시 종합건설본부는 시범사업을 취소하면서 1억 원이 넘는 예산을 낭비했다.

이 밖에도 종합건설본부는 아스팔트 살포기를 규정대로 입찰하지 않아 보험료 37만 3천 원, 정기검사비 27만 5천 원 등 총 231만 원의 예산을 허비했다.

또 승합차 매각을 늦추면서도 예산을 낭비했으며 중지된 용역사업을 장기간 방치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천시 감사관실은 시 인재개발원이 시설사용료를 부당하게 감면해주고 특수근무수당을 부적절하게 지급해준 사실도 적발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