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천안시, 녹색시범아파트 “에너지 줄이고 돈도 벌어요”
전국 대전/세종

천안시, 녹색시범아파트 “에너지 줄이고 돈도 벌어요”

온실가스 절감 사업비 지원… 9월 3일부터 추가 지정 신청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천안시가 올해 녹색시범아파트를 추가 지정하고 온실가스 절감 사업비를 지원하기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천안시는 지난 2009년 환경부로부터 전국 9번째로 ‘기후변화 대응 시범도시’로 선정되면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천안시 환경위생과 김수진 담당은 “냉·난방기의 효율적인 가동 등 가정에서 쉽게 참여하는 에너지절약방법을 실천하면 대규모 정전사태인 블랙아웃을 예방할 수 있다”면서 “시민이 작은 일부터 하나씩 실천해 나간다면 획기적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해까지 지정된 녹색시범아파트 8개소에 대해 온실가스 절감을 위해 3600여만 원을 지원해 지하주차장 등의 형광등을 LED등으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또 시는 그린리더를 활용해 주부들을 대상으로 10% 전기에너지 절약 소모임 활동과 각 가정 방문을 통하여 에너지 절감 컨설팅 등 녹색생활실천 운동을 지속해서 펼쳐왔다.

 

특히 올해는 국비를 포함한 2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온실가스 감축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하면서 신규 녹색시범아파트 10개소는 개소당 1500만 원, 2010년 녹색시범아파트(탄소포인트제 가입율 50% 이상에 한함)는 개소 당 1000만 원의 온실가스 감축 사업비를 각각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녹색시범아파트 선정은 관내 200세대 이상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탄소포인트제 가입율(70%), 노후 공동주택(10%),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활동(5%), 자부담률(15%) 등 평가기준에 따라 최고 득점 순으로 10개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참여 신청은 오는 9월 3~7일까지 5일간 신청서를 작성해 환경위생과에 방문 제출하면 된다. ‘탄소포인트제’란 가정 등에서 전기 및 수도사용량을 절감하면 감축구간별 포인트를 산정해 인센티브를 현금으로 지급하는 전 국민의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 실천프로그램이다.

 

시가 지급하는 탄소포인트제 인센티브는 1포인트 당 2원으로 참여 시점으로부터 과거 2년간의 같은 반기동안 전기와 수돗물 사용량을 평균한 값을 합산해 5∼10% 감축할 때 반기 1만 2500원을, 10% 이상 감축할 때 반기 2만 5000원을 예산의 범위 내에서 지급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