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광복절 대전현충원 ‘손글씨 대형 태극기’ 휘날려
전국 대전/세종

광복절 대전현충원 ‘손글씨 대형 태극기’ 휘날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국립대전현충원(민병원 원장)이 ‘제67주년 광복절’을 맞아 ‘손글씨 대형 태극기’를 만들어 휘날린다.

국립대전현충원은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올바른 역사관과 애국심을 함양하기 위해 14일 10~12시까지 경내에서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민병원 원장은 “광복절과 국립대전현충원의 의미를 일깨우고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돌아보는 계기를 만들고자 개최했다”고 말했다.

 

▲ 애국지사 3대 영화 ‘할아버지의 토시’ (국립대전현충원)

이번 행사는 보훈미래관에서 정완진 애국지사의 특강을 듣고 애국지사 3대 영화 ‘할아버지의 토시’ 관람을 한다. 또 원장 접견실에서 애국지사 3대 유족인 이문원 씨에 대한 ‘8월의 현충인물 선정패 전달식’에 이어 ‘애국지사 4묘역’ 참배를 한다.
마지막으로 민원안내실 앞에서 정완진 애국지사, 8월의 현충인물 유가족, 학생 등 60여 명이 손으로 글씨를 써서 만드는 ‘내가 만드는 손글씨 대형 태극기’를 제작한다.

이 대형 손글씨 태극기(5.8m×4.7m)는 방문객이 보고 광복절의 의미를 되돌아보고 사진도 찍을 수 있도록 민원안내실 앞에 게시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