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방통위, 통신사 개인정보보호‧불법TM단속 ‘강화’
경제 방송·통신

방통위, 통신사 개인정보보호‧불법TM단속 ‘강화’

이통사 개인정보보호 및 불법TM 방지 대책 마련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지난 7월 KT 개인정보유출 사건과 관련해 이동통신사 가입자의 개인정보보호 강화와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이통사 개인정보보호 및 불법 텔레마케팅(이하 TM) 방지를 위한 개인정보보호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앞서 방통위는 정확한 개인정보 유출사고 경위 파악과 KT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기준 등 개인정보보호 법규 준수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 등으로 사고조사단을 구성한 바 있다.

 

이를 통해 KT의 개인정보보호 실태 전반과 개선 방안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으며, 법령 위반에 해당되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여 필요시 행정처분 등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더불어 방통위는 최근 정보통신망법 개정 등으로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제도적 기반은 마련되었으나, 내부시스템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경우 개인정보유출 가능성이 여전히 있을 수 있어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하기로 하였다.

 

특히 텔레마케팅 등에 활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불법침해 사고가 발생한 만큼 기업이 개인정보관리시스템의 접근 권한을 가진 인력에 대한 엄격한 통제와 보안의식 강화가 절실하다고 판단했다.

 

이러한 점을 고려해 방통위는 ▲이통사 대리점·판매점의 개인정보보호 관리·감독 강화 ▲불법TM 신고센터 운영 및 실태 점검 실시 ▲부처 합동 불법TM 방지 대응 체계 구축 및 개인정보보호 인식 제고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방통위는 이번 개선 대책에 따라 지속적인 제도 개선 추진 및 불법TM 근절 위한 사업자 점검을 강화해 이동통신서비스 이용자가 안심하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