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엄성섭 앵커, 생방송 중 기자에 “쓰레기” 발언 논란… “우발적 행동” 사과
사회 언론·미디어

엄성섭 앵커, 생방송 중 기자에 “쓰레기” 발언 논란… “우발적 행동” 사과

▲ 엄성섭 앵커, 생방송 중 기자에 “쓰레기” 발언 논란 (사진출처: TV조선 ‘엄성섭 윤슬기의 이슈격파’ 방송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엄성섭 TV조선 앵커가 생방송 도중 ‘쓰레기’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엄성섭 윤슬기의 이슈격파’에서는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녹음 파일’ 문제가 다뤄졌다.

이날 엄 앵커는 녹취한 내용을 새정치민주연합 측에 건넨 한국일보 기자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회사 문제가 아니라 언론 전체의 문제”라며 “국회의원과 기자들 간의 모든 대화는 서로 녹음기나 휴대폰 없이 해야 할 정도로 한국일보가 다른 언론에 피해를 줬다”고 비난했다.

이에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나도 2012년 취재 대상이었다. 기자들과 만나면 오프가 없는 거다”라고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자 엄 앵커는 “녹음을 해서, 타사에 주고 기자가 이게 기자에요? 완전 쓰레기지 거의”라고 말했다.

엄성섭 앵커의 발언이 나간 후 TV조선은 방송 하단을 통해 ‘방송 진행 중 다소 적절치 않은 표현이 나오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엄성섭 앵커는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한 매체에 “방송 중 하면 안 되는 표현이었다. 우발적 행동이었다. 한국일보 기자분께 백배 사죄드린다”고 해명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