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인터넷신문 자율규제 실효성 제고 실천방안 마련 토론회 개최
사회 언론·미디어

인터넷신문 자율규제 실효성 제고 실천방안 마련 토론회 개최

▲ 3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인터넷신문 자율규제 실효성 제고 실천방안 마련 토론회’가 진행중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6000여개에 이르는 인터넷신문사 난립으로 인한 선정적 광고, 자극적 보도, 뉴스 어뷰징 등이 사회적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인터넷신문의 공적 역할을 촉진하기 위해 민간자율규제가 도입·시행되고 있지만 여기에 참여하는 인터넷신문사가 2~3%에 불과해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다.

3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인터넷신문 자율규제 실효성 제고 실천방안 마련 토론회’에서는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 그린마크제 도입, 정부 광고 배정과의 연계 등이 방안으로 제시됐다.

하용주 인하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그린마크제는 인터넷신문 자율규제에 참여하는 인터넷신문사들을 대상으로 자율규제 인증마크를 부과하자는 것”이라며 “인증제를 통해 기업에 대한 긍정적 평판이 늘어나면 기업윤리와 수익의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율규제에 참여하는 인터넷신문사에 대해 공익광고를 우선 배정하는 등 줄어드는 광고수익을 보충해 준다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인터넷신문에 활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박재권 CEO스코어데일리 대표는 인증제의 한계성을 지적했다. 외형상의 단순 방문자 수나 클릭 수, 선정성 광고의 여부 등을 가치평가 기준으로 삼는다면 기사 표절, 어뷰징 등의 부작용을 막을 수 없다는 게 박 대표의 설명이다. 박 대표는 “인증제가 제대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콘텐츠 가치를 분별할 수 있는 높은 수준의 장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자혜 소비자시민모임 회장도 “소비자 입장에서도 인증 제도를 믿을 수 없다. 소비자가 믿을 수 있는 공정성·객관성·투명성이 확보된 평가 기준이 제시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인터넷신문위원회의 방재홍 위원장은 “인터넷신문위원회는 인터넷신문의 건전한 발전 방향과 이용자 권익증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자율참여 매체가 규율을 제대로 지킬 수 있도록 유도하고, 이들 매체가 사회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