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제주도에 최적화된 다목적 소방헬기 ‘한라매’가 떴다
전국 제주

제주도에 최적화된 다목적 소방헬기 ‘한라매’가 떴다

제주소방항공대가 26일 공식 출범한 가운데, 제주지역에 최적화된 다목적 소방헬기‘한라매’가 도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본격적으로 재난현장에 투입된다. (제공: 제주도소방안전본부)ⓒ천지일보 2019.6.26
제주소방항공대가 26일 공식 출범한 가운데, 제주지역에 최적화된 다목적 소방헬기‘한라매’가 도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본격적으로 재난현장에 투입된다. (제공: 제주도소방안전본부)ⓒ천지일보 2019.6.26

[천지일보 제주=강태우 기자] 제주지역에 최적화된 다목적 소방헬기 ‘한라매’가 떴다.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본부장 정병도)는 26일 오후 4시30분 제주국제공항 내 소방항공대에서 소방항공대 발대식을 갖고, 27일부터 ‘한라매’를 본격적으로 현장에 투입한다.

이날 발대식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해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김수봉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장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해 소방항공대 출범을 축하했다.

한라매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만든 KUH-1EM 기종이다. 총 270억원 투입됐다.

한라매는 시간당 최대 290km의 속도로 최대 항속거리 719km를 비행(최대 체공시간 3시간 47분)할 수 있어, 제주에서 중증응급환자를 수도권 종합병원으로 논스톱으로 이송할 수 있다. 최대 탑승인원은 14명이다.

소방안전본부는 지난 4월부터 6월 중순까지 비행시간 500시간에 따른 헬기 정밀검사을 무사히 마쳐 안전성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소방안전본부는 소방항공대가 발대됨에 따라 도내 산불 진압과 신속한 수도권 응급환자 이송과 함께 한라산·오름 등 산악 인명구조 뿐만 아니라 도서지역, 고층건축물 등에서 발생하는 재난상황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져 도민이 만족하는 소방안전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발대식 축사를 통해 “소방헬기 도입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으나, 결국 도민숙원이 이뤄졌다”며 “소방항공대 발대를 진심으로 축하하며 소방헬기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방공무원들이 현장에서 직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처우개선, 장비지원 등 꼼꼼하게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