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순간 풍속 36m’ 태풍 ‘바비’에 제주 곳곳 피해… 300㎜ 이상 폭우
전국 제주

’순간 풍속 36m’ 태풍 ‘바비’에 제주 곳곳 피해… 300㎜ 이상 폭우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제주도와 전남, 전북남부, 경남남해안 일부 지역에 태풍 ‘바비’로 인해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연삼로의 한 가로수가 강풍에 넘어져 소방관들이 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도와 전남, 전북남부, 경남남해안 일부 지역은 최대순간풍속 144㎞/h(40m/s)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곳곳에 내리고 있다. (사진=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8.26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제주도와 전남, 전북남부, 경남남해안 일부 지역에 태풍 ‘바비’로 인해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연삼로의 한 가로수가 강풍에 넘어져 소방관들이 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도와 전남, 전북남부, 경남남해안 일부 지역은 최대순간풍속 144㎞/h(40m/s)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곳곳에 내리고 있다. (사진=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8.26

서귀포 서쪽 200㎞ 부근

하늘길·바닷길 모두 끊겨

유리창 깨지고 신호등 파손

[천지일보 제주=강태우 기자] 26일 제주도와 전남 도서 지역과 전남·경남 일부에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순간 풍속이 36m가 넘는 강풍이 몰아친 제주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4일 강도 ‘중’의 소형급이었던 태풍 ‘바비’는 이틀 사이 강도 ‘매우 강’의 중형급으로 세력을 키우며 제주에 300㎜가 넘는 폭우와 함께 강풍을 몰아쳤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최대 순간풍속은 윗세오름 36.4m, 제주공항 32.7m, 새별오름 32.2m, 삼각봉 31.8m, 지귀도 30m 등으로 집계됐다.

강수량은 전날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사제비 360.5㎜, 삼각봉 319.5㎜, 윗세오름 276㎜, 영실 235㎜ 등을 기록했다.

이로 인해 제주국제공항에서는 이날 오전 김포 도착 아시아나항공을 시작으로 낮 12시 50분 현재 항공편 463편(출발 231편·도착232편)의 운항이 취소됐다.

바닷길도 우수영·목포·녹동·완도·부산·가파도 등을 잇는 제주 기점 9개 항로 15척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되는 등 모두 닫혔다. 한라산 입산도 전면 금지됐다.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26일 태풍 바비로 제주도와 전남 등에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집중호우로 제주시 아연로 한천의 물이 불어났다. 제주도와 전남, 전북남부, 경남남해안 일부 지역은 최대순간풍속 144㎞/h(40m/s)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곳곳에 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8.26 (독자제공)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26일 태풍 바비로 제주도와 전남 등에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집중호우로 제주시 아연로 한천의 물이 불어났다. 제주도와 전남, 전북남부, 경남남해안 일부 지역은 최대순간풍속 144㎞/h(40m/s)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곳곳에 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8.26 (독자제공)

거세게 몰아친 강풍·폭우로 인한 태풍 피해도 속출했다.

제주시 도남동에서는 르노삼성자동차 제주연북로점 앞에 세워진 대형간판이 쓰러지면서 맞은편 도로 3차로를 달리던 차량 2대가 충돌하는 사고가 벌어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시 도련1동 도련사거리 인근 도로에서는 지름 약 27㎝의 싱크홀이 발생했고,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해안도로도 일부가 침수돼 차량이 통제됐다.

도청과 제주공항을 잇는 제주시 연동의 한 도로에서는 신호등이 파손돼 복구작업이 이뤄졌다.

폭우로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인근 우수관도 역류했다.

또 제주시 이도2동 소재 음식점의 간판과 안덕면 화순리의 숙박업소 간판이 떨어졌으며, 서귀포시 회수 로터리 인근 가로수가 꺾여 도로를 침범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시청 인근 도로와 제주시 연동 제원아파트 인근 도로에 가로수가 꺾여 쓰러지고, 노형동의 한 가게 유리창이 깨져 안전조치가 진행됐다.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26일 제8호 태풍 바비가 제주를 강타한 가운데 제주도 인제 한 도로에서 중앙분리대가 쓰러져 있다. 제주도와 전남, 전북남부, 경남남해안 일부 지역은 최대순간풍속 144㎞/h(40m/s)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곳곳에 내리고 있다. (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8.26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26일 제8호 태풍 바비가 제주를 강타한 가운데 제주도 인제 한 도로에서 중앙분리대가 쓰러져 있다. 제주도와 전남, 전북남부, 경남남해안 일부 지역은 최대순간풍속 144㎞/h(40m/s)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곳곳에 내리고 있다. (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8.26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74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다.

전기 공급이 끊기는 사고도 발생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261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태풍은 26일 오후 3시 현재 제주 서귀포 서쪽 약 20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으며 이후 서해상으로 이동한 뒤 27일 오전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태풍의 중심 최대풍속은 초속 45m로 초속 15m 이상의 강풍이 부는 반경은 중심을 기준으로 320㎞에 이른다.

기상청은 태풍의 강도가 ‘매우 강’일 때 최대풍속은 시속 162㎞, 초속 45m로 예상했다.

이에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까지 시간당 30∼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예정”이라며 “태풍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천지포토] 태풍 ‘바비’에 쓰러진 가로등[천지일보=최혜인 기자] 26일 태풍 바비가 강타한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아라동 거리의 가로등 하나가 강풍에 부러져 있다. (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8.26
[천지포토] 태풍 ‘바비’에 쓰러진 가로등[천지일보=최혜인 기자] 26일 태풍 바비가 강타한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아라동 거리의 가로등 하나가 강풍에 부러져 있다. (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8.26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