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온천·게스트하우스 확진자 4명 ‘급증’
전국 제주 신종코로나

[제주 코로나 현황] 온천·게스트하우스 확진자 4명 ‘급증’

클럽 ⓒ천지일보DB
야간파티. 본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천지일보DB

야간파티에 목사 거짓진술

n차 감염 고리 퍼져 ‘비상’

[천지일보 제주=강태우 기자] 제주에서 온천·게스트하우스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지역확산 우려 속에 불법 야간파티를 연 제주 게스트하우스와 목사 부부가 방문 사실을 숨긴 온천에서 n차 감염자가 나왔다.

제주도는 하루 동안 4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30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4명의 환자 중 1명(제주 39번)은 타 시·도 확진자의 가족이며, 2명(40·42번)은 서귀포 산방산탄산온천 방문자다. 나머지 1명(41번)은 서귀포 ‘루프탑정원’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했다 확진된 서울 강동구 138번 접촉자로 확인됐다.

39번 환자 A씨는 서울 노원구 확진자의 접촉자로 지난 28일 오후 김포발 항공기로 제주도에 들어온 후 29일 가족의 확진판정 소식을 듣고 보건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40번 환자 B씨와 42번 C씨는 지난 23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소재 산방산탄산온천을 방문했다고 진술했다.

이 온천은 확진된 목사 부부(29·33번)가 다녀온 사실을 숨겼다가 부부의 휴대전화 GPS 추적을 통해 뒤늦게 방문이 확인된 온천이다.

이중 B씨는 재난안전문자를 받은 뒤 29일 오후 3시께 제주시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 검사를 받아 최종 ‘확정’ 판정을 받았다.

지역감염 ‘비상’ 걸린 서귀포 남원읍(서귀포=연합뉴스)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의 '루프탑정원' 게스트하우스 관계자 2명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지역 감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날 오전 남원읍 서귀포시 동부보건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지역감염 ‘비상’ 걸린 서귀포 남원읍(서귀포=연합뉴스)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의 '루프탑정원' 게스트하우스 관계자 2명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지역 감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날 오전 남원읍 서귀포시 동부보건소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C씨도 29일 오전 11시경 서귀포시서부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이고 있다.

41번 환자 D씨는 제주시 애월읍 소재 ‘바람이 머물다’ 게스트하우스 직원으로 ‘루프탑정원’ 야간파티에 참석했던 서울 강동구 138번과의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강동구 확진자는 ‘바람이 머물다’에 숙박하기 전날인 25일 서귀포시 루프탑정원 게스트하우스 파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D씨도 29일 오후 7시경 제주시서부보건소 직원이 게스트하우스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결과 최종 ‘양성’으로 나왔다.

도는 이들 4명의 추가 동선이 확인되는 즉시 정보를 공개하고, 방문지에 대한 방역을 펼칠 방침이다.

제주에서는 지난달 20일 26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후에 한 달간 확진자가 없었으나, 며칠새 수도권 방문과 관련한 감염이 잇따르면서 지역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