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태항아리’ 재현품, 고양 서삼릉 태실서 상설 전시
문화 공연·전시

‘태항아리’ 재현품, 고양 서삼릉 태실서 상설 전시

서삼릉 태실 진열장 전경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15
서삼릉 태실 진열장 전경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15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조선왕릉인 고양 서삼릉(高陽 西三陵, 사적 제200호)의 태실에 태항아리 재현품이 15일부터 상설 전시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소장 심동준)에 따르면, 전시 목록은 태조의 외항아리 1점, 세종의 내항아리 1점, 인종의 내·외항아리 2점, 숙종의 내·외항아리 2점, 정조의 내·외항아리 2점 등 모두 8점이다. 발굴 당시 출토된 태항아리 사진도 함께 전시된다.

이 태항아리들은 1996년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태실에 대한 발굴조사를 시행할 당시 출토된 것들을 서삼릉태실연구소(소장 김득환)에서 실제 모습대로 재현한 것으로, 서삼릉태실연구소가 문화재청에 기증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전시계획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는 조선왕실 태실문화의 정수라 할 수 있는 태항아리의 모습을 태실 현장에서 볼 수 있게 됨에 따라, 관람객에게 더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태실문화를 이해하는 데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그동안 비공개구역이던 태실은 조선왕릉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이후 국민의 증가하는 문화적 관심과 관람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해설사실, 화장실, 관람로 등 관람기반시설을 확충하여 지난 10월 16일부터 개방하고 있다. 서삼릉 태실권역의 관람은 조선왕릉 누리집에서 회차당 20명씩 사전예약으로 진행한다. 하루 3회 해설사를 동반한 시간제 관람으로 운영 중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