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천년의 빛 ‘연등회’, 유네스코 등재 기념 특별전 열린다
문화 공연·전시

천년의 빛 ‘연등회’, 유네스코 등재 기념 특별전 열린다

전시실 전경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17
전시실 전경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17

국립무형유산원 ‘천 갈래의 빛, 연등회’ 특별전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연등회’가 등재된 가운데 이를 기념하는 특별전이 마련됐다.

17일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채수희)은 연등회보존위원회(보존위원장 원행)와 함께 오는 18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천 갈래의 빛, 연등회(燃燈會)’ 특별전을 국립무형유산원(전북 전주시) 누리마루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 연등회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를 기념하는 전시로, 천 년 넘게 이어져 내려오는 연등회를 종합적으로 소개하고 등재 가치를 조명하기 위한 것이다.

아기부처 연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17
아기부처 연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17

연등회는 고대 인도에서 시작돼 불교 전파와 함께 중국을 통해 우리나라 통일신라에 전해졌다. 이후 고려와 조선 시대를 거치면서 때로는 국가 의례로 때로는 민간의 세시 명절로 우리와 함께했고 오늘날 온 국민은 물론 외국인까지 참여하는 문화축제가 됐다. 이러한 가치를 인정받아 2012년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에 이어 2020년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됐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연등회의 역사를 시작으로, 오늘날 연등회가 설행(設行)되는 과정, 그리고 연등회에 참여하는 다양한 사람들과 연등 등을 소개한다. 전시 구성은 ‘1부 연등회, 의례에서 축제로’ ‘2부 역동의 시대, 변화하는 연등회’ ‘3부 화합의 한 마당, 오늘날의 연등회’ ‘4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연등회’ 등으로 기획했다.

현우경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17
현우경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12.17

특히 1부에서는 불교 경전 ‘현우경(賢愚經)’을 통해 연등의 기원과 최자(崔滋)의 ‘보한집(補閑集)(1254/1936년)’ 등 고려와 조선 시대 역사 문헌을 통해 외부에서 전래한 연등회가 국가 의례나 세시 명절로 전개되는 양상을 살펴봤다. 2부에서는 일제강점기와 근대를 거치며 연등 행렬 중심으로 재정비해 가는 과정을 살펴봤다. 3부에서는 연등행렬을 재현해 연등회의 준비부터 설행의 과정을 전시실에서 볼 수 있도록 했다.

전시 관람은 무료이고,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한편 직접 전시실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온라인 전시관에서 같은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