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충남 ‘해미순교성지’ 교황청 공식 승인한 국제성지됐다
종교 천주교

충남 ‘해미순교성지’ 교황청 공식 승인한 국제성지됐다

(출처: 충남 서산시)
해미순교성지 겨울 풍경. (출처: 충남 서산시)

서울대교구 순례길 이어 두 번째
조선시대 천주교 박해 당시 조성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충남 서산시 해미면에 있는 천주교 ‘해미순교성지’가 교황청이 승인한 국제성지로 지정됐다. 국내에서 국제성지 지정은 2018년 9월 서울대교구 순례길 이후 2번째며, 아시아에서는 3번째다. 국내 단일성지로는 해미순교성지가 유일하다.

9일 서산시에 따르면 교황청은 지난 1일 해미순교성지를 국제성지로 지정, 선포했다. 교황청은 지난해 11월 29일 해미순교성지를 국제성지로 승인하고 선포 절차를 밟아왔다.

해미순교성지는 유명한 성인이 있거나 특별한 기적이 있었던 곳은 아니지만, 이름이나 세례명을 남기고 생을 달리한 132명의 천주교 신자의 기록이 남아 있다.

또 기록되지 않은 2000여명의 천주교 신자들이 1800년대 병인박해 등 천주교 박해로 처형된 곳이다.

한편 전 세계의 국제성지로는 역사적 장소인 이스라엘 예루살렘과 이탈리아 로마, 스페인 산티아고 등 3곳, 성모 발현지인 멕시코 과달루페와 포르투갈 파티마 등 20곳, 성인 관련 순례지 6곳 등이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