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국내 건설업 1분기 영업익 1위 ‘대우건설’… 주가상승률 1위는 ‘삼성ENG’
경제 건설·부동산

국내 건설업 1분기 영업익 1위 ‘대우건설’… 주가상승률 1위는 ‘삼성ENG’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

대우건설 영업익 2294억원으로 업계 1위

삼성ENG, 올라 주가상승률 1위 45.1%↑

“부동산 공급 정책으로 호황 이어질 것”

[천지일보=이우혁 기자] 대형 건설사들이 1분기의 영업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대우건설이 올해 1분기 2294억원의 영업이익(잠정)을 내면서 국내 10대 건설사 중 실적 1위로 등극했다. 다만 주가는 이들 영업익 상위 7개 건설사 중 삼성엔지니어링이 45.1%로 가장 많이 올랐다.

1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10대 건설사 중 영업이익이 가장 많은 기업은 대우건설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건설은 올해 1분기 매출 1조 9390억원, 영업이익 229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2.4%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각각 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대우건설[047040]은 올해 1월 주당 5150원으로 시작해 현재 7400원 수준으로 43.6% 올랐다.

2위인 현대건설은 올해 1분기 매출 4조 1496억원, 영업이익 200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2.2%, 2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현대건설[000720]은 올해 1월 주당 3만 8250원으로 시작해 현재 5만 2600원 수준으로 37.5% 올랐다.

3위인 DL이앤씨는 올해 1분기 매출 1조 6996억원, 영업이익 830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2.2%, 21.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DL이앤씨[375500]는 올해 1월 주당 12만 7500원으로 시작해 현재 13만 7500원 수준으로 7.8% 올랐다.

기업 경영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주가.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4위인 GS건설은 올해 1분기 매출 2조 110억원, 영업이익 224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17.6% 하락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4위인 GS건설[006360]는 올해 1월 주당 3만 8300원으로 시작해 현재 4만 4100원 수준으로 15.1% 올랐다.

5위인 삼성물산(건설부문)은 올해 1분기 매출 2조 7750억원, 영업이익 135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5.0% 8.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삼성물산[028260]은 올해 1월 주당 14만 4000원으로 시작해 현재 13만 4500원 수준으로 6.5% 떨어졌다.

6위인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1분기 매출 6946억원, 영업이익 118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1.0% 13.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HDC현대산업개발[294870]은 올해 1월 주당 2만 6300원으로 시작해 현재 2만 9000원 수준으로 10.2% 올랐다.

7위인 삼성엔지니어링은 올해 1분기 매출 1조 5308억원, 영업이익 107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3.9% 하락했지만, 영업이익은 25.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삼성엔지니어링[028050]은 올해 1월 주당 1만 3500원으로 시작해 현재 1만 9600원 수준으로 45.1% 올랐다.

부동산.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부동산.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한편 일부 전문가는 ‘정부의 정책변화’로 건설업계 호황 이어질 거라고 전망했다.

김대종 세종대학교대학원 경영학부 교수는 “현재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투기 수요억제’에서 ‘주택공급’ 위주로 전환한 것이 건설업계 실적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정부가 부동산 청책의 실패를 인정했고, 공급 위주의 정책으로 방향을 튼 이상 건설업계 호황은 이어질 것이며, 실적은 앞으로 더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기업에서 10억원의 매출 발생 시 고용창출 인원이 제조업은 5명인데 비해 건설업에서는 10명”이라며 “서민 경제에서 건설업은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고용한파 극복을 위해서라도 정부는 공급 위주의 정책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