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포스코건설, 국산 폐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근무복’ 입는다
경제 건설·부동산

포스코건설, 국산 폐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근무복’ 입는다

윤수걸 포스코ICT 기업시민사무국장(왼쪽부터), 정석원 형지엘리트 B2B사업부장, 박철호 포스코건설 기업시민사무국장, 성효경 티케이케미칼 폴리에스터사업부장, 조철 포스코A&C 기업시민섹션리더가 지난달 30일 열린 ‘친환경 근무복 도입’ 업무 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포스코건설)
윤수걸 포스코ICT 기업시민사무국장(왼쪽부터), 정석원 형지엘리트 B2B사업부장, 박철호 포스코건설 기업시민사무국장, 성효경 티케이케미칼 폴리에스터사업부장, 조철 포스코A&C 기업시민섹션리더가 지난달 30일 열린 ‘친환경 근무복 도입’ 업무 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포스코건설)

재활용 친환경 근무복 제작 업무협약 체결

7000여벌 제작·구매… 탄소배출량 4.5톤↓

[천지일보=이우혁 기자] 포스코건설이 포스코 계열사와 함께 국내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근무복을 입는다고 1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30일 포스코ICT, 포스코A&C와 함께 국산 폐페트병 재생섬유(K-rPET)로 만든 친환경 근무복을 제작하기로 하고, 티케이케미칼과 형지엘리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티케이케미칼은 폐페트병으로 재활용 섬유를 생산하고, 형지엘리트는 이 섬유로 근무복을 제작한다.

포스코건설과 포스코ICT, 포스코A&C는 향후 2년간 안전조끼와 근무복 상의 약 7000여벌을 구매하기로 했다.

폐페트병을 원료로 한 화학섬유는 작업복이나 운동복으로 일부 제작됐으나, 대부분 일본, 대만 등에서 폐페트병 재생원료를 수입해 사용했다. 국내는 일반 페트병 수거율은 높은 편이나 섬유로 재활용할 수 있는 투명 페트병 수거율이 낮아 7만 8000톤가량을 수입해 온 것이다. 최근에는 국내에도 투명 페트병 분리수거에 관한 법령이 정비되면서 조금씩 수거량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포스코건설,포스코ICT, 포스코A&C가 국내 투명 폐페트병 수거를 활성화하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관련 중소기업과 의기투합했다.

포스코건설 등이 구매하게 될 안전조끼 1벌은 500㎖ 페트병 10개, 근무복 상의 1벌은 30개 정도가 필요하다. 따라서 7000여벌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투명 페트병 약 7만 5000개 정도를 재활용할 수 있는데, 이 페트병을 폐기, 소각한다고 가정하면 탄소배출량을 4.5톤을 줄이는 셈이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690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양과 같다.

이번 친환경근무복은 국내 지자체 등에서 수거한 폐페트병을 사용할 계획이며, 포스코 그룹사 임직원들은 국산 폐페트병 수거부터 섬유생산, 근무복 제작까지 국내 자원순환 체계가 정착될 수 있도록 ‘투명 페트병 모으기&업사이클링 캠페인’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가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이처럼 생활 현장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탄소 저감 활동을 지속 실천해 ‘Green with POSCO’ 달성과 ESG 경영 정착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