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가을, 덕수궁에서 현대미술 만난다… ‘상상의 정원’ 展
문화 공연·전시

가을, 덕수궁에서 현대미술 만난다… ‘상상의 정원’ 展

지니서 ‘일보일경(一步一景/境)’ 2020-2021, 구리, 스테인리스 스틸과 혼합재료(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1.9.11
지니서 ‘일보일경(一步一景/境)’ 2020-2021, 구리, 스테인리스 스틸과 혼합재료(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1.9.11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올가을 덕수궁에서 현대미술을 만나볼까.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소장 원성규)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덕수궁 프로젝트: 상상의 정원’전을 덕수궁에서 10일부터 11월 28일까지 개최한다.

‘덕수궁 프로젝트‘는 궁궐 안에 현대미술 작품을 전시하는 흥미로운 기획으로 2012년, 2017년, 2019년에 걸쳐 3차례 열리며 국민의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았다. 올해로 4번째 열리는 ’덕수궁 프로젝트‘의 부제는 ‘상상의 정원’이다.

윤석남 ‘눈물이 비처럼, 빛처럼: 1930년대 어느 봄날’, 2021, 나무에 아크릴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1.9.11
윤석남 ‘눈물이 비처럼, 빛처럼: 1930년대 어느 봄날’, 2021, 나무에 아크릴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1.9.11

이는 조선 후기 ‘의원(意園)’ 문화에서 차용했다. 18~19세기 조선의 문인들은 글과 그림을 통해 경제적 형편에 제한받지 않고 마음껏 풍류를 즐길 수 있는 ‘상상 속 정원’인 의원을 향유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다양한 분야와 세대의 작가들이 덕수궁의 정원과 건축물을 무대로 우리 시대의 ‘상상의 정원’을 선보인다.

이번 ‘덕수궁 프로젝트’에는 현대미술가(권혜원, 김명범, 윤석남, 이예승, 지니서), 조경가(김아연, 성종상), 만화가(이용배), 식물학자이자 식물세밀화가(신혜우), 국가무형문화재 채화장(황수로)이 참여했다. 이들이 수개월간 덕수궁을 드나들며 오랜 세월 동안 덕수궁과 함께해 온 식물과 정원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 영상, 조각, 설치, 전통공예, 조경, 만화영상, 식물세밀화 등의 작품 10점을 전시한다.

관람객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덕수궁 곳곳을 거닐며 ‘정원’을 매개로 덕수궁의 역사와 문화적 의미를 예술가들 특유의 상상력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즐길 수 있다. 또한 평소 입장할 수 없는 덕홍전, 함녕전 안에 직접 들어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전시 관람은 무료(덕수궁 입장료 별도)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 인원 제한, 마스크 착용, 한방향 관람, 안전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