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유례 찾기 힘든 초강력 태풍 ‘찬투’ 곧 한반도 오나… 제주·남해안 폭우 예상
사회 환경·날씨

유례 찾기 힘든 초강력 태풍 ‘찬투’ 곧 한반도 오나… 제주·남해안 폭우 예상

제 14호 태풍 찬투(CHANTHU).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21.9.12
제 14호 태풍 찬투(CHANTHU).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21.9.12

中상하이서 사흘 머문 후 접근

제주 최대 500㎜ 폭우 예상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대만 북쪽 해상에서 빠르게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찬투’가 이번주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직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 이에 폭우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정체할 것이며, 오는 16일 전후로 제주를 중심으로 간접 영향을 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7일 발생한 찬투는 12일 오전 9시 기준으로 대만 남쪽 170㎞ 부근 해상을 지났다. 이동 속도는 시속 21㎞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현재 찬투는 중심 최대풍속 초속 50m, 중심기압 935hPa(헥토파스칼) 수준으로 말 그대로 초강력 태풍이다. 찬투는 이날 밤 대만 북쪽 해상으로 진출한 뒤, 북서에서 형성되는 고기압 영향으로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하며 시속 5㎞ 내외로 정체되는 이례적인 진로가 예상된다. 태풍이 중국 상하이에서 사흘 정도 정체하게 되는 사례는 처음이다.

다만 기상청은 제주 서쪽 해상에서 하루 정체했던 2018년 19호 태풍 ‘솔릭’과 비교해볼 때 찬투가 중국 상하이에서 정체하며 세력이 약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찬투는 우리나라로 방향을 틀어 15~16일 제주 서쪽 해상으로 이동하고 17일 오전 9시께 제주 서쪽 부근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제주는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15일까지 최대 500㎜의 폭우가 예상된다.

제주와 남해안은 17~18일 찬투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중부권은 영향권과 멀다. 기상청은 찬투가 중국 상하이에서 정체되는 시기에 따라 우리나라를 통과하는 시간의 변동 폭이 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기상청은 예상했던 진로 중 찬투가 대만을 거쳐 우리나라 남해로 진출한 뒤 일본 규슈지방으로 향하는 시나리오를 따를 것으로 관측했다.

그러면서 고기압이 찬투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가장 결정적 요소일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찬투가 중국 내륙에 더 들어가거나 빠르게 약화될 경우 고기압 영향을 받아 중국에 정체되는 기간이 더 길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반대로 북쪽 제트기류 영향으로 찬투가 빠르게 동쪽으로 이동할 경우 우리나라에 미치는 시기가 더 빨라질 수 있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 기상청은 16일 기준으로 찬투의 변동성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기륭=AP/뉴시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접근하면서 11일(현지시간) 대만 기륭 바닷가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대만 국립기상청은 찬투가 12일 대만에 직접 상륙하지 않고 대만 동부 해안 지역을 통과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2021.09.11
[기륭=AP/뉴시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접근하면서 11일(현지시간) 대만 기륭 바닷가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대만 국립기상청은 찬투가 12일 대만에 직접 상륙하지 않고 대만 동부 해안 지역을 통과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2021.09.11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