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태풍 북상에 호우·풍랑경보… 최대 500㎜ 폭우
전국 제주

[제주] 태풍 북상에 호우·풍랑경보… 최대 500㎜ 폭우

제 14호 태풍 찬투(CHANTHU).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21.9.13
13일 밤 10시 기준 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진로.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21.9.13

[천지일보 제주=최혜인 기자] 제14호 태풍 ‘찬투’가 본격적으로 북상함에 따라 13일 저녁 8시를 기해 제주도 북부에 호우경보가 내려졌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될 경우 발효된다. 호우경보에는 앞을 보기 어려울 정도로 비가 많이 내려 침수 등 각종 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이날 밤 10시 기준 중국 상하이 동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은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초속 39m로 강도가 강인 상태를 유지 중이다.

기상청은 제주도가 태풍 간접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를 제외한 전역에 강풍주의보를 확대 발표했다.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제주에는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오는 14일에는 곳곳에 시간당 50~7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15일까지 100~300㎜이며, 많은 곳은 5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제주 서부와 남부 앞바다에는 풍랑경보가 발효됐다.

풍랑경보는 해상에서 초속 21m 이상인 바람이 3시간 이상 이어지거나 5m 이상 파도가 예상될 경우 내려진다.

[기륭=AP/뉴시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접근하면서 11일(현지시간) 대만 기륭 바닷가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대만 국립기상청은 찬투가 12일 대만에 직접 상륙하지 않고 대만 동부 해안 지역을 통과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2021.09.11
[기륭=AP/뉴시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접근하면서 11일(현지시간) 대만 기륭 바닷가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대만 국립기상청은 찬투가 12일 대만에 직접 상륙하지 않고 대만 동부 해안 지역을 통과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2021.09.11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