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롯데케미칼-삼성ENG-포스코, ‘수소사업’ 위한 파트너십 구축
경제 기업·산업 보도자료

롯데케미칼-삼성ENG-포스코, ‘수소사업’ 위한 파트너십 구축

롯데케미칼이 28일 서울 잠실 시그니엘 호텔에서 삼성엔지니어링, 포스코와 '국내외 수소 사업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왼쪽부터),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이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28일 서울 잠실 시그니엘 호텔에서 삼성엔지니어링, 포스코와 '국내외 수소 사업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왼쪽부터),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이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롯데케미칼)

해외 블루·그린 수소 도입에 박차

[천지일보=이우혁 기자] 롯데케미칼과 삼성엔지니어링, 포스코가 친환경 수소 사업을 위해 협력한다.

롯데케미칼과 삼성엔지니어링, 포스코는 28일 ‘국내외 수소 사업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 구축’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잠실 시그니엘 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체결식에는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와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 등 각 사의 최고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세 회사는 해외 블루·그린 수소 도입을 통한 탄소중립(Net Zero) 실현, 국내외 수소 사업의 개발·투자·운영 등에 대해서 협력할 예정이다. 각 분야에서의 전문성과 경험자산뿐만 아니라 그간 진행해 오던 수소 관련 성과들을 공유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국내 산업계는 중장기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해외 청정수소 도입이 필수적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관련 사업에 본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세 회사는 지난 7월 ‘탄소중립을 위한 그린암모니아 협의체’ 10월 ‘대한민국 수소경제 성과 보고대회’ 등 국내 수소경제를 위한 움직임에 동참하면서 해외 청정수소 도입을 위해 협력해 왔다.

또 말레이시아 사라왁(Sarawak) 지역의 블루·그린 수소 사업의 개발을 위해 주 정부와 공동으로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하는 등 실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