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실내체육시설 업주들, 백신패스 철폐 요구… “환불액만 수천만원”
사회 노동·인권·여성

실내체육시설 업주들, 백신패스 철폐 요구… “환불액만 수천만원”

[천지일보=윤혜나 기자]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가 3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실내 체육시설 백신 증명제 반대’라는 제목의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3
[천지일보=윤혜나 기자]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가 3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실내 체육시설 백신 증명제 반대’라는 제목의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3

“환불액만 수천만원 달해”

“더 이상 대출도 못 받아”

“백신·운동, 개인의 선택”

4일 정부 집단소송 예정

[천지일보=윤혜나 기자]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위드 코로나’로 방역 체계를 전환하며 고위험군시설에 ‘방역패스(백신패스)’를 도입한 가운데 일부 실내체육시설 운영자들이 백신패스로 인해 수천만원에 달하는 환불액에 시달리고 있다며 철폐를 요구했다.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는 3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실내 체육시설 백신 증명제 반대’라는 제목의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더 이상 (정부는) 실내체육시설을 고위험시설이라 칭해 혐오시설로 낙인 찍는 행동을 멈추고 백신 증명제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1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위험이 있는 13만개 다중이용시설(노래연습장, 유흥시설, 실내체육시설 등)에 한해 접종완료자 및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만 출입할 수 있는 ‘백신패스’를 도입했다. 미접종자와 접종미완료자의 경우 접종완료증명서 또는 PCR 음성확인서가 필요하다.

이에 해당 업주들은 백신패스의 철폐를 요구했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지난 2일 열린 백브리핑에서 실내체육시설이 4차 유행과정에서도 가장 집단 감염이 나왔던 곳 중 하나라며 도입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천지일보=윤혜나 기자]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가 3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실내 체육시설 백신 증명제 반대’라는 제목의 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증명제를 선포한다”라고 외치며 군복을 입은 사람들이 모형 총으로 위협하는 퍼포먼스를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3
[천지일보=윤혜나 기자]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가 3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실내 체육시설 백신 증명제 반대’라는 제목의 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증명제를 선포한다”라고 외치며 군복을 입은 사람들이 모형 총으로 위협하는 퍼포먼스를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3

박주형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 대변인은 “(정부가) 백신패스를 마스크 쓰는 실내체육시설에 적용하려고 한다. 멀쩡히 다니고 있던 미접종자 15%를 환불해주고 2주의 계도기간을 주며 협박하고 있다”며 “일시적으로 환불해주게 되면서 발생하는 수천만원의 환불액과 고객들의 컴플레인을 왜 우리만 감내해야 하나. 그 책임을 온전히 우리에게만 지게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강기영 대한요가회 비대위원장은 “정부는 7000군데가 넘는 요가시설이 왜 고위험시설인가에 관한 납득할 만한 데이터를 제시해달라. 코로나19 발생 이래 요가 업종은 집단감염이 단 한 곳도 없다”며 “우리는 살고 싶다. 2년 동안 힘겹게 지금까지 버텨왔다. 통장의 잔고는 바닥이 났으며 대출도 더 이상 받을 곳이 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현장을 무시한 규제는 최근 30대 가장 헬스트레이너의 죽음처럼 체육인들을 코로나19 때문이 아닌 백신 때문에 죽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필라테스 강사 고윤지씨는 눈물을 보이며 “회원 한 명은 1차 접종 때 호흡곤란과 같은 부작용을 경험하고 2차를 맞지 않겠다고 했는데 어떻게 제 욕심으로 백신 접종 혹은 이틀에 한 번씩 PCR 검사를 강요할 수 있겠나. 백신 접종과 운동의 여부는 개인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들은 “백신 증명제를 선포한다”라고 외치며 군복을 입은 사람들이 모형 총으로 시위 참가자들을 위협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한편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는 4일 정부를 대상으로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집단소송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지일보=윤혜나 기자]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가 3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실내 체육시설 백신 증명제 반대’라는 제목의 시위를 진행하며 정부에 백신패스 철폐를 요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3
[천지일보=윤혜나 기자]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가 3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실내 체육시설 백신 증명제 반대’라는 제목의 시위를 진행하며 정부에 백신패스 철폐를 요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1.11.3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