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전국헬스클럽 회장 “벼랑 끝에 섰다… 백신패스 무시하고 운영할 것”
사회 사회일반

전국헬스클럽 회장 “벼랑 끝에 섰다… 백신패스 무시하고 운영할 것”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 회장이 경기 포천시 아이언짐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마친 뒤 텅빈 헬스장을 바라보고 있다. 15일부터 헬스장 영업제한이 일부 해제된 것에 대해 오 관장은 “수도권 10시 제한은 답답답하고 안타깝지만 그래도 숨통을 풀어준 게 어디냐”고 말했다. ⓒ천지일보 2021.2.3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 회장이 경기 포천시 아이언짐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마친 뒤 텅빈 헬스장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으로의 전환이 이뤄진 가운데 백신 접종완료자와 PCR 검사 결과 음성확인자만 이용을 허락하는 ‘백신패스’가 헬스장에 적용된다. 하지만 이를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오성영 전국헬스클럽관장협회회장은 5일 SNS를 통해 “마스크 벗고 이용하는 음식점이나 카페는 안전하고 입장할 때부터 나갈 때까지 마스크 쓰고 이용하는 체육시설은 위험하다고 하는 사람들의 머릿속을 보고 싶다”며 “벼랑 끝에 서서 힘겹게 2년을 버텨 왔는데 또 다시 체육시설은 백신패스라는 철퇴를 맞게 됐다. 이는 자폭하라는 말밖에 더 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오 회장은 “이미 회원들에게 다 이야기 해 놓았지만 백신패스를 무시하고 운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는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는) 실내체육시설을 고위험시설이라 칭해 혐오시설로 낙인찍는 행동을 멈추고 백신 증명제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실내체육시설 운영자들이 백신패스로 인해 수천만원에 달하는 환불액에 시달리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박주형 대한실내체육시설총연합회 대변인은 “(정부가) 백신패스를 마스크 쓰는 실내체육시설에 적용하려고 한다”며 “일시적으로 환불해주게 되면서 발생하는 수천만원의 환불액과 고객들의 컴플레인을 왜 우리만 감내해야 하냐”고 지적했다.

강기영 대한요가회 비대위원장은 “정부는 7000군데가 넘는 요가시설이 왜 고위험시설인가에 관한 납득할 만한 데이터를 제시해달라”며 “우리는 살고 싶다. 2년 동안 힘겹게 지금까지 버텨왔다. 통장의 잔고는 바닥이 났으며 대출도 더 이상 받을 곳이 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현장을 무시한 규제는 최근 30대 가장 헬스트레이너의 죽음처럼 체육인들을 코로나19 때문이 아닌 백신 때문에 죽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