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울시교육청, 대기업과 ‘수의계약’ 진행”… 학교에 하자 제품 공급 우려
경제 IT·전자·과학

“서울시교육청, 대기업과 ‘수의계약’ 진행”… 학교에 하자 제품 공급 우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설립허가 취소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설립허가 취소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5

[천지일보=손지아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대기업 K사와 협상에 의한 계약에서 수의계약으로 넘어가 기술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의심된다.

24일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주부터 K사와 PT 발표, 기술협상, 단말기 시연 등 수의계약에 필요한 절차를 밟아가고 있다.

이는 스마트기기 보급 사업 담당자들이 연내로 계약자를 선정해야 예산이 없어지지 않고, 그래야 본인들이 감사를 피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르게 마무리를 지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본인들 상황이 급하기 때문에 (제품 하자, 입찰 방식의 적절성 등) 논란을 무시한 채 그냥 협상을 진행하려고 하고 있다”고 추측했다.

수의계약으로 넘어가게 되면 사업자는 최고의 마진율로 교육청과 협상할 수 있다. 사업자들은 폭리를 취하고 스마트기기 단말기 가격은 그만큼 비싸지는 것이다.

또한 서울시교육청·K사와 함께 협상을 진행 중인 사업자는 삼성전자인데 현재 삼성전자의 크롬북에는 학생들에게 필요한 일부 실감형 콘텐츠가 재생되지 않는 하자가 있다. 이 문제로 현재 일부 교육청 담당자들은 삼성전자 크롬북을 지급받은 학교로부터 관련 민원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연구정보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담당자들이 회의 때문에 매번 자리에 없어서 닿지 않았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