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병풍에 그려진 ‘자수 매화도’ 봄 소식 알리네
문화 공연·전시

병풍에 그려진 ‘자수 매화도’ 봄 소식 알리네

자수 매화도 병풍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22.2.14
자수 매화도 병풍 (제공:서울시) ⓒ천지일보 2022.2.14

서울공예박물관, 봄맞이 개편

다음달 15일부터 교체 전시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서울공예박물관이 새봄을 맞이해 직물공예 상설전시 일부를 개편했다.

14일 서울공예박물관에 따르면, 2022년 봄을 맞이해 ‘자수 매화도 병풍’과 현대적 미감의 ‘조각 보자기’를 다음달 15일부터 새롭게 교체 전시해 관람객을 맞는다.

‘자수 매화도 병풍’은 기존의 ‘자수 노안도 병풍’을 대체하는 유물로, 자수와 회화의 비교·대조를 통해 자수의 입체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조각 보자기는 보자기 체험코너에 전시된 현대적 감각의 보자기로, 새로운 조형감과 산뜻한 색감을 느낄 수 있다.

‘자수 매화도 병풍’은 검은색 바탕에 노란색 실로 매실나무를 수놓은 열 폭 병풍이다. 사방으로 뻗어 나간 가지마다 활짝 핀 매화꽃과 꽃봉오리가 달려있다. 왼쪽 아래 매화에 대한 칠언율시가 수놓아져 있다. 조선 후기 유명한 화가의 그림을 본으로 하여 수놓은 병풍 사례가 많아 당시 인기를 짐작할 수 있다.

아울러 서울공예박물관 전시3동 2층 상설전시실에서 지난해 7월부터 관람객들과 만나온 보물 제653호 ‘자수사계분경도’와 국가민속문화재 제41호 ‘운봉수 향낭’은 다음달 14일부터 유물보호를 위해 휴지기를 갖는다. 두 문화재는 직물공예 특성상 온습도 유지와 빛노출 최소화가 필수적이기 때문에 잠시 수장고로 옮겨져 휴지기를 가진 후 보존처리를 거칠 예정이다. 다만 두 문화재 중 ‘자수 사계분경도’는 전시실에서 무빙 애니메이션과 초고화질 정보영상으로 계속 만날 수 있고, 서울공예박물관의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전시에서 언제나 만나볼 수 있다. 문양들이 살아 움직이는 듯한 무빙 애니메이션과 2억 화소로 촬영한 초고화질 정보영상은 깊이 있는 정보와 새로운 경험을 체험할 수 있게 할 것이다.

김수정 서울공예박물관장은 “봄을 맞아 박물관 야외 마당에 핀 매화와 ‘자수 매화도 병풍’을 함께 관람하시면서 봄의 정취를 흠뻑 느끼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꾸준히 새로운 유물을 소개하고 소장유물의 보존과 재현을 진행해 시민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관람·체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