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국기자협회 소속 시·도협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지역 언론 취재 통제’ 사과하라”
사회 언론·미디어

한국기자협회 소속 시·도협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지역 언론 취재 통제’ 사과하라”

즉각 진상 규명 촉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한국기자협회 소속 10개 시·도협회가 지역 언론의 취재를 거부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비판하고 나섰다. 윤 당선인이 취임에 앞서 지방을 순회하며 민심 청취에 나서고 있지만,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출입 기자단에게만 취재를 허용하고 지역 언론의 취재는 막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20일 성명을 통해 “지역 민심을 듣겠다는 윤 당선인은 정작 지역 언론의 취재를 거부하고 있다”며 “이달 중순 대구·경북에서도, 오늘 전북과 광주·전남을 방문하는 자리에서도 지역 언론의 취재를 극구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출입 기자단의 취재가 이뤄지고 있고, 당선인의 경호·보안상 어쩔 수 없는 조치라는 게 이유”라며 “지역 기자들이 윤 당선인의 경호와 보안에 큰 방해가 된다는 것인데, 그 정도로 국가 VIP의 경호와 보안이 허술하다는 걸 취임 전부터 스스로 공표하는 건지 되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역의 기자들은 대통령 당선인의 적이 아니다”라며 “지역의 기자들은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윤 당선인의 강한 의지가 제대로 실행에 옮겨질 수 있도록 간절하게 바라고 있고, 때로는 윤 당선인이 잘못된 길로 들어서지 않도록 질책하고 발전적인 비판을 하는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윤 당선인이 5년 후 임기가 끝날 때 모든 국민에게 진정 지역에 진심을 갖고 있었던 대통령이었다고 평가받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은가”라며 “그럼에도 윤 당선인 측은 경호와 보안을 이유로 초지일관 지역 언론사 취재를 거부한 사태는 당선인의 의지가 취임도 하기 전에 퇴색되고 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의 의지를 지역민들에게 그대로 전하고, 당선인측이 미처 파악하지 못한 지역 현안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함으로써 성공적인 대통령 임기를 마칠 수 있도록 조언하는 의무도 지역 기자들의 몫임은 자명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윤 당선인이 최근 보여주고 있는 지역 언론에 대한 태도는 진정 지역 민심을 청취하러 온 것인지, 아니면 대통령 취임 초기 각종 정치적 사안으로 그림자가 드리워진 새 정부의 탈출구를 ‘보여주기식 관광성 유람’ 형식의 지역 탐방으로 무마하려는 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장 보여주기식으로 지역민들의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대통령 임기가 시작되고, 1년 후, 3년 후, 5년 후에는 반드시 국민들의 평가가 호의적이지만은 않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했다.

10개 시·도협회는 “혹여나 윤 당선인도 모르는 누군가의 잘못으로 지역 언론에 대한 통제가 진행된 것이라면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며 “반성하고 사과할 수 있는 용기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윤 당선인의 용기 있고 당당한 국민의 일꾼된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사태에 대해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다면, 대한민국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알권리, 지역민의 알권리를 보장받기 위해 어떠한 행동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한편 이번 성명에 참여한 한국기자협회 소속 단체는 부산기자협회, 대구·경북기자협회, 인천·경기기자협회, 광주·전남기자협회, 대전·충남기자협회, 강원도기자협회, 충청북도기자협회, 전라북도기자협회, 경남·울산기자협회, 제주도기자협회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