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우리은행 ‘500억 횡령’ 발생… 직원 긴급체포 됐지만 ‘내부통제 비상’
경제 금융·증시

우리은행 ‘500억 횡령’ 발생… 직원 긴급체포 됐지만 ‘내부통제 비상’

(제공: 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

1금융권 대규모 횡령 이례적

우리은행 대처에 관심 쏠려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우리은행에서 500억원대 횡령 사건이 발생했다. 1금융권에서 대규모 횡령이 발생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28일 파이낸셜뉴스와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 내부 감사 결과 기업 매각관련 부서에서 일하는 차장급 직원이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약 6년에 걸쳐 기업매각관련 보유금을 횡령했다. 자금은 우리은행이 대우일렉트로닉스를 매각한 자금 일부로 추정된다.

해당 직원은 돌연 잠적했으나, 전날 오후 10시 30분께 자수해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긴급체포됐다.

보안이 생명인 1금융권에서 대규모 횡령이 발생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우리은행의 내부통제 구조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해당 직원이 통장과 도장을 모두 보유, 관리하면서 횡령 사실이 장기간 적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은행 등 금융권에선 상급자가 도장을, 하급자가 통장을 관리하는 식으로 관리하고 있다.

아울러 매각될 기업의 채권자가 우리은행 말고 여러 곳인 데다, 계약금 500억원도 우리은행 계좌가 아닌 다른 은행에 예치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우리은행을 외부감사하는 회계법인이 정기감사 때 해당 사실을 밝혀내지 못했다는 점도 지적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해당 직원은 어제 자수해 현재 신병 확보된 상태로 수사기관의 수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세부적인 내용은 자체 조사와 더불어 수사기관의 수사를 의뢰한 상태로,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우리금융은 9시 10분 기준 1만 4600원으로 전날 동시간 대비 4.58% 급락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