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교총, 울진 산불 피해 이재민에 주택 35채 지어준다
종교 개신교

한교총, 울진 산불 피해 이재민에 주택 35채 지어준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이 ‘2022, 한국교회 사랑의 집짓기 운동’을 통해 울진 지역 산불 피해 이주민에게 주택 35채를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사랑의 집짓기 운동 견본주택. (제공: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이 ‘2022, 한국교회 사랑의 집짓기 운동’을 통해 울진 지역 산불 피해 이주민에게 주택 35채를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사랑의 집짓기 운동 견본주택. (제공: 한교총)

‘사랑의 집짓기 운동’ 모금

교단별 한 채씩 총 35채

신문 공고로 대상자 선정

[천지일보=김민희 기자] 개신교 최대 연합기구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산불 피해로 주거지를 잃은 울진 이재민에게 무상 주택을 제공한다.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는 2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2, 한국교회 사랑의 집짓기 운동’ 기자회견에서 “모든 피조물, 참새 한 마리에게도 집을 주시는 하나님께서는 한국교회가 집을 잃어버린 사람들에게 집을 지어주라고 말씀하시는 것 같다”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한교총에 따르면 울진 지역에서 전소 피해를 본 가구는 369가구로, 이 중 170가구는 사람이 살지 않는 곳, 192가구는 주민이 살던 곳이다. 한교총 35개 교단이 각각 한 채씩 맡아 올해 안에 주택 35채를 지어서 제공할 계획이다.

집은 기본 39.6㎡(12평) 크기에 방 2개와 부엌·거실 등으로 구성된 철골목조주택으로 지어진다. 주택 1채당 비용은 약 5000만원이 소요된다.

이를 위해 한교총은 지난 부활절까지 14억원을 모금했으며 4월 말까지 추가 모금을 통해 총 20억원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상자는 울진신문에 공고를 낸 후 신청받아 선정한다. 류 회장은 “모금과 건축보다 대상자 선정이 가장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먼저 견본주택을 지어 대상자들이 집을 보고 신청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소된 가정에 무상으로 공급되는 사랑의 주택 가정과 화재 피해가 없는 가정 사이에 위화감이나 갈등이 없기를 바란다”며 “이번 사랑의 집짓기 운동의 목표를 마을공동체 회복에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교총은 앞서 지난달 10일 “동해안 지경에 난 대형 산불로 우리 이웃들이 겪는 두려움을 헤아릴 수 없다”며 “회원 교단에서는 산불 피해 주민돕기 모금 운동을 진행해 달라”고 목회 서신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교총은 “우리 모두가 어려운 지경에 있으나 재난 가운데 있는 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정성을 모아 지원하는 것이 우리 진심을 표현하는 길”이라며 “교단 내 조직을 통해 피해 지경 주민 지원과 교회 재건을 위해 활동해달라”고 당부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