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통일부 “김정은 언급한 근본이익, 국가·체제 존립 개념으로 평가”
정치 외교·통일

통일부 “김정은 언급한 근본이익, 국가·체제 존립 개념으로 평가”

통일부6. ⓒ천지일보 2019.12.30
통일부6. ⓒ천지일보 2019.12.30

“北, 핵능력 고도화 비롯해 긴장 조성 중단해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열병식 연설에서 핵무력 사용 조건으로 언급한 ‘근본 이익’을 국가‧체제 존립 개념으로 평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근본 이익은) 국가 및 체제의 존립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개념 등으로 사용하는 걸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북한의 동향과 보도 내용 지켜보면서 추가적이고 심도 있는 평가가 필요한 상황”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다양한 계기에 ‘우리 국민과 인민의 근본 이익’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왔지만 구체적 의미에 대해 밝힌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5일 ‘조선인민혁명군 창설 90년’ 기념 열병식 연설에서 “우리의 핵이 전쟁 방지라는 하나의 사명에만 속박돼 있을 수는 없다”면서 “어떤 세력이든 우리 국가의 근본 이익을 침탈하려든다면 자기의 둘째가는 사명을 결단코 결행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핵무력 사용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당국자는 “(연설에서) 직접적인 대남, 대미 메시지는 없었지만, 핵무력 사용 가능성을 언급하고 핵능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면서 “북한은 핵능력 고도화를 비롯한 모든 긴장 조성 행위를 중단하고 조속히 대화와 협상의 테이블로 나와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재차 확인했다.

북한이 김일성이 이른바 항일 빨치산을 조직했다고 주장하는 날에 처음으로 열병식을 연 것을 두고선 “김정은 중심의 체제 결속을 강화하고 정권의 정통성을 부각하려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당시 착용한 ‘원수복’ 견장에 대해 “문양상으론 이전 시기 ‘대원수’ 계급장과 똑같다”면서도 하지만 김 위원장이 '대원수'로 추대됐는지 여부는 “좀 더 확인해봐야 한다”고 신중론을 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