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 윤석열 내각 첫 낙마
정치 국회·정당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 윤석열 내각 첫 낙마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인철 전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4.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인철 전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4.14

[천지일보=이재빈 기자]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3일 “오늘부로 장관 후보직을 내려놓겠다”며 자진사퇴를 선언했다. 그는 윤석열 내각의 최초 낙마자가 됐다. 

김 후보자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긴급 설명회를 열고 “국가와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을 마지막 봉사를 통해 돌려드리고 싶었지만 많이 부족했다“며 ”어떤 해명도 하지 않겠다. 모두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믿고 중책을 맡겨주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이 없다”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멀리서나마 응원하겠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사과와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후보자는 자녀의 풀브라이트 장학금에 대한 ‘아빠 찬스’ 의혹 , 성폭력 교수 옹호 논란, 제자 논문 표절 의혹 등 논란이 다수 불거져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그의 사퇴론이 대두된 바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