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중북핵수석, 한반도 정세 논의… 노규덕 “중국, 건설적 역할 해달라”
정치 외교·통일

한중북핵수석, 한반도 정세 논의… 노규덕 “중국, 건설적 역할 해달라”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류샤오밍 중국 정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5.3 (외교부 제공)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류샤오밍 중국 정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5.3 (외교부 제공)

류샤오밍 “한반도 정세에 새로운 변화”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한국과 중국의 북핵수석대표가 3일 서울에서 만나 올해 벽두부터 북한의 잇단 도발과 함께 최근 핵실험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류샤오밍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엄중한 한반도의 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노 본부장은 특히 북한의 일련의 미사일 발사와 풍계리 핵실험장 복구 등 최근 동향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이 추가 상황 악화 조치를 자제하고 대화로 복귀할 수 있도록 중국이 건설적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류 대표는 한반도와 역내 정세 안정을 위한 유관국 간 긴밀한 협력 필요성에 대해 공감을 표하고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건설적 역할을 수행해 나간다는 중국 측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중 양측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긴밀한 전략적 소통을 지속해 나가자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류 대표는 이날 협의 후 취재진을 만나 “한반도 정세에 새로운 변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우리는 공통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 정세에 대해 중점적으로 얘기를 나눴고 많은 공감대에 이르렀다”면서 “한중 간에 공통으로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진하고 한반도의 안정을 이루는 데 노력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여전히 정치적 해결의 궤도에 놓여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우리가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할 기회가 더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 대표의 방한은 지난해 4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노 본부장과 대면 협의에 이어 이날 오후에는 통일부에서 이인영 장관 예방, 최영준 차관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