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올해 6월 독일 G7정상회의에 韓초청 안해… 외교부 “좀 더 기다려봐야”
정치 외교·통일

올해 6월 독일 G7정상회의에 韓초청 안해… 외교부 “좀 더 기다려봐야”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제공: 청와대) ⓒ천지일보 2021.6.1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제공: 청와대) ⓒ천지일보 2021.6.13

尹 이끌 새정부 패싱 논란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외교부가 3일 올해 6월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우리나라가 초청받지 못한데 대해 “조금 더 기다려 봐야 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이번 G7 정상회의에 어떤 나라를 초청할지는 의장국 독일의 고유한 권한”이라면서 이같이 답했다.

앞서 독일 정부의 슈테펜 헤베슈트라이트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이번 G7 정상회의에 세네갈·남아프리카공화국·인도·인도네시아를 초청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에 보도했다.

우리나라는 작년 6월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정상회의에 인도·호주·유럽연합(EU) 등과 함께 초청된 바 있어 이 같은 보도에 당장 이달 10일부터 윤석열 당선인이 이끌 새 정부에 대한 패싱 논란이 일었다.

이에 이 당국자는 “(보도 내용을) 최종적인 전체 초청국 공식 발표로 간주할 필요는 없다”면서 “독일 정부 대변인이 언급한 나라들이 전체 초청국 공식 발표는 아직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또 “각 의장국마다 특색이 있는데 독일의 경우 주로 개발도상국 위주로 초청한다”며 “이번 회의 핵심 의제가 기후변화라 그런 나라들이 우선적으로 확인된 것”이라고 관련 논란을 대신했다.

그러면서 “세네갈의 경우 올해 아프리카연합(AU) 의장국이고, 인도네시아는 주요20개국(G20) 의장국. 인도와 남아공은 탄소배출량 세계에서 최소 3위 안에 드는 나라들”이라며 “2015년과 2007년에도 G7 의장국이 독일이었는데 15년에는 에티오피아 이라크 라이베리아 세네갈 튀니지 등을 초청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