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614억 빼돌리고 50억 더”… 우리은행 직원, 추가 횡령 정황 포착
경제 금융·증시

“614억 빼돌리고 50억 더”… 우리은행 직원, 추가 횡령 정황 포착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금융감독원이 대규모 횡령 사건이 발생한 우리은행에 대해 현장 검사를 나섰다. 사진은 28일 오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의 모습.금융권과 경찰에 따르면 우리은행 직원 A씨는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회삿돈 500억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횡령된 자금은 우리은행이 대우일렉트로닉스를 매각한 자금 중 일부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이날 “우리은행에서 횡령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일반은행 검사국이 이날 중 형장 수시검사에 착수해 사고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한편 A씨는 지난 27일 밤 긴급 체포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천지일보 2022.4.2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금융감독원이 대규모 횡령 사건이 발생한 우리은행에 대해 현장 검사를 나섰다. 사진은 28일 오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의 모습.금융권과 경찰에 따르면 우리은행 직원 A씨는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회삿돈 500억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횡령된 자금은 우리은행이 대우일렉트로닉스를 매각한 자금 중 일부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이날 “우리은행에서 횡령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일반은행 검사국이 이날 중 형장 수시검사에 착수해 사고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한편 A씨는 지난 27일 밤 긴급 체포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천지일보 2022.4.28

[천지일보=김누리 기자] 우리은행에서 614억원의 회삿돈을 횡령한 직원이 약 50억원을 더 빼돌린 정황이 포착됐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우리은행 수시 검사에서 기업개선부 차장급 직원 A씨가 50억원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파악하고 지난 16일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횡령금은 2012년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 매각과 관련해 받은 계약금 약 70억원 중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2012년 인천 공장 부지 매각 당시 계약 무산으로 몰수되면서 주채권은행이었던 우리은행이 관리한 것으로 보인다.

A씨가 횡령한 수법은 앞서 진행한 614억원을 빼돌린 방법과 같았다. A씨는 해당 자금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긴 뒤 채권단의 요청으로 회수하는 것처럼 문서를 위조해 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A씨의 횡령규모는 66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우리은행 공시에 따르면 A씨는 2012년 10월 12일, 2015년 9월 25일, 2018년 6월 11일 등 세차례에 걸쳐 회삿돈을 횡령했다. A씨는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관련 상황을 확인하면서 A씨의 문서위조 및 횡령 정황이 나올 때 검찰에 통보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역시 이를 인지하고 있으며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