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尹정부 ‘오염수 방출 반대 안해’ 日보도… 외교부 “찬성한 적 없어”
정치 외교·통일

尹정부 ‘오염수 방출 반대 안해’ 日보도… 외교부 “찬성한 적 없어”

[도쿄=AP/뉴시스] 지난 2월 13일 일본 동북부 후쿠시마현에 있는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의 모습.
[도쿄=AP/뉴시스] 지난 2월 13일 일본 동북부 후쿠시마현에 있는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의 모습.

‘반대한다’는 표현도 안해 논란 예상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외교부가 20일 윤석열 정부가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정부는 찬성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명확한 반대’ 입장과는 달리 국제법을 운운하는 등 원론적인 말만 반복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외교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일부 일본 언론이 자의적이고 주관적인 보도를 한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일본의 2대 통신사인 ‘지지통신’은 지난 18일 ‘국제 기준에 따른 원전 처리수 방출, 반대 없는 한국’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반대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 보도는 이날 우리 정치권을 중심으로 확산했고 여야는 이 문제를 두고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관련 논란이 정치권을 넘어 일파만파 확산할 기미가 보이자 외교부가 즉각 해명에 나선 것이다.

다만 외교부는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객관적·과학적 관점에서 안전하며 국제법과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오염수가 처분되도록 필요한 대응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만 했다.

또 “주요 이해 당사국으로서 이번 사안과 관련해 한일 양자 간 소통·협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오염수 및 해양환경에 대한 모니터링·평가가 중요한 만큼, 우리 연구기관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독립적인 모니터링에 적극 참여하는 등 관련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당시 지지통신도 “문재인 정부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 자체를 반대하는 입장이었지만, 윤석열 정권의 외교부는 방출을 전제로 일본 측과 협의를 계속해 나갈 구상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는데, 이날 외교부의 반응도 같은 맥락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