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교황 오는 7월 민주콩고‧남수단 방문 계획 확정
종교 천주교

교황 오는 7월 민주콩고‧남수단 방문 계획 확정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달 6일(현지시간) 바티칸 바오로 6세 홀에서 우크라이나 북부 부차에서 보내온 우크라이나 국기를 들어 보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달 6일(현지시간) 바티칸 바오로 6세 홀에서 우크라이나 북부 부차에서 보내온 우크라이나 국기를 들어 보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의 7월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과 남수단 방문 일정이 확정됐다.

연합뉴스가 교황청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교황은 7월 2∼7일 5박 6일 일정으로 두 나라를 순방할 예정이다. 두 나라 모두 아프리카의 대표적인 기독교 국가로 꼽힌다.

교황은 먼저 민주콩고 수도 킨샤샤와 고마를 찾고 이어 5일 남수단 수도인 주바로 넘어간다.

이는 2013년 즉위한 교황의 37번째 해외 사도 방문이다. 아프리카 국가 방문으로는 2019년 이후 3년 만이다. 교황은 앞서 2019년 9월 모잠비크·마다가스카르·모리셔스 등을 순방했다.

교황은 이번 방문을 통해 수많은 희생자를 낸 무력 분쟁 종식과 평화 정착을 갈망하는 메시지를 전파할 예정이다.

앞서 교황은 2019년 4월 영국 성공회 수장 저스틴 웰비 켄터베리 대주교와 함께 남수단 정부 및 교회 지도자들을 교황청 피정에 초청해 40만 명의 희생자를 낸 내전을 끝내고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남수단은 고(故) 이태석 신부(1962∼2010)가 생전 의료봉사 활동을 한 곳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